[SK뉴스] SK, 온누리 상품권 100억 원 구입해 ‘전통시장 돕고 이웃도 돕고’

추석 선물은 다들 준비하셨나요? 추석에 가장 인기 있는 선물은 단연 상품권입니다. 그렇다면 이번 추석 선물로 우리 이웃에게 힘을 주고 지역경제를 살리는 ‘착한 상품권’은 어떤가요? 바로 전국 전통시장에서 현금처럼 쓸 수 있는 ‘온누리 상품권’인데요. 전통시장을 활성화하는데 앞장서온 SK도 추석을 맞아 소외계층과 동반성장을 위해 100억 원을 들여 온누리 상품권을 구입한답니다. ^^
 
 

추석 상품권? SK는 직원 대신 소외계층에 기부한다!

 
 
SK는 지난 2011년 102억 원어치를 비롯해 해마다 온누리 상품권을 구입해 불우이웃돕기나 재해구호기금 등으로 활용하고 있습니다. 올해도 SK는 관계사별로 100억 원 상당의 온누리 상품권 전부를 소외계층과 협력사를 지원하는 데 활용할 계획인데요, 실제 사회공헌 효과는 무려 200억 원입니다.
 

전통시장에서 미소금융사업을 소개하며 물품을 구입하고 있는 SK그룹 사장단

전통시장에서 미소금융사업을 소개하며 물품을 구입하고 있는 SK그룹 사장단 (왼쪽부터 SK케미칼 이문석 사장, SK미소금융재단 유용종 이사장, SK종합화학 차화엽 사장, SK건설 조기행 사장)

지난 9월 4일에는 SK 관계사 CEO와 미소금융재단 직원들이 서울 성북구 장위동의 한 전통시장을 직접 찾아 명절을 앞둔 상인들의 기 살리기에 나섰어요. CEO들은 현장에서 상인들의 고충을 듣고 미소금융 사업을 소개하기도 했습니다. 이날 전통시장을 격려하며 구입한 과일과 육류, 한과세트 등은 가까운 복지시설에 모두 기부했답니다. ^^
 
 

전통시장 활성화? SK의 첨단 시스템과 마케팅 총동원한다!

 
 
SK는 그동안 전통 시장을 활성화하기 위해 각종 첨단 시스템을 만들고 다양한 마케팅도 지원했습니다. 지난해 가을에는 서울 중곡제일시장에 최첨단 ICT(정보통신기술) 시스템을 끌어들여 뜨거운 반응을 얻기도 했는데요. 결제, 고객관리, SMS 등 마케팅을 효율적으로 할 수 있는 POS(Point Of Sales, 금전등록기와 컴퓨터 단말기의 기능을 결합한 시스템)인 ‘마이 샵(Myshop)’을 각 상점에 설치하고, 젊은 층 고객을 위해 와이파이 망도 설치했습니다. 중곡시장의 고유 브랜드인 ‘아리청정’을 만들고 온라인 마케팅을 지원해 상인들의 수입을 다양화하는데에도 힘썼고요.
 

SK텔레콤의 ICT 솔루션으로 언제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아리청정 참기름'

SK텔레콤의 ICT 솔루션으로 전국 어디서나 만날 수 있는 ‘아리청정 참기름’

올해 5월, 인천에 연고를 둔 프로야구단 SK와이번스인천 신기시장 활성화를 위한 협약식을 맺었습니다. 야구장 입장권으로 시장 상품을 할인받을 수 있도록 하고, 동시에 문학야구장의 대형 전광판으로 신기시장을 집중 홍보한 것이죠. SK와이번스는 앞으로도 전용 멤버십 시스템을 마련하는 등 신기시장이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입니다.
 
“품격 있는 선진국이라면 전통시장은 이용 불편을 감수할 가치가 있다.”

– 하버드대 박사 임마누엘 페스트라이쉬(Emanuel Pastreich)

 
대형할인점이 늘어나면서 전통시장이 점점 설 곳을 잃고 있습니다. 옛 골목과 전통시장, 추석의 정겨운 모습은 한국이 내세워야 할 자랑스러운 유산이에요. 앞으로 SK의 정성이 가져올 작은 변화로 전통시장 상인들이 풍성한 추석을 보냈으면 좋겠습니다.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