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SK] SK와 함께한 한국 여자 주니어핸드볼, 세계 정상에 우뚝 서다!

지난 13일(크로아티아 현지 시각), 지구 반대편에서 낭보가 들려왔습니다! 제19회 세계여자주니어핸드볼 선수권에서 우리나라 대표팀이 우승을 차지했다는 소식인데요. 20세 이하의 우리 국가대표 선수들은 유럽의 강호들을 차례로 꺾고 세계 정상에 우뚝 섰습니다. 이런 성과는 한국 핸드볼의 밝은 미래를 알리는 신호탄이 되어주었는데요. 그 뜨거운 현장, 지금 만나보시죠!
 
 

한국 여자 주니어핸드볼, 세계를 제패하다!

 
SK와 함께한 한국 여자 주니어핸드볼
이계청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 주니어핸드볼 대표팀. 크로아티아 북부에 위치한 도시 코프리브니차의 프란 갈로비치 경기장에서 열린 제19회 세계여자주니어핸드볼 선수권 대회에서 사상 첫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강한 압박 수비와 빠른 공격으로 조직력을 과시한 우리 대표팀은, 결승에서 시종일관 러시아를 압도하며 34-27 대승을 거뒀는데요.
 
지난 1991년 이후 23년 만에 결승전에 진출한 우리나라는 역대 4번째 결승 도전 만에 처음으로 우승의 감격을 누리게 되었습니다. 우리나라는 1977년 대회가 창설된 이래로 1985년, 1989년, 1991년 대회에서 결승전까지 진출했지만, 당시 소련이었던 러시아의 벽을 번번이 넘지 못하고 준우승에 머물러야 했는데요. 그러던 대한민국 여자 주니어핸드볼이 드디어 세계 1위의 자리에 당당히 올라서게 된 것입니다.
 
SK와 함께한 한국 여자 주니어핸드볼 우승
 

뛰어난 역량과 조직력으로 드높인 위상

 
 
더욱이 이 대회에서 비유럽 국가가 우승을 차지한 것은 우리나라가 처음이라는 점에서 의미가 큽니다. 이번 대회도 24개국 참가국 중 14개국이 유럽팀인 상황에서 이뤄낸 값진 성과라고 할 수 있죠. 한국 대표팀의 성과는 이에 그치지 않습니다.
 
SK와 함께한 한국 여자 주니어핸드볼 주역들
이효진 선수(경남개발공사 소속)는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되어 지난 2012년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MVP를 차지했고, 득점왕과 베스트 7 센터백(CB)도 차지하며 개인상 3개를 받았습니다. 이로써 한국은 2010년 이은비 선수(부산시설관리공단 소속)가 MVP를 차지한 대회까지 포함해, 세계여자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3회 연속 MVP를 배출하는 쾌거를 이룩했습니다. 또한, 주장인 원선필 선수(인천시청 소속)도 베스트 7 피봇(PV)에 선발되며, 이번 대회에서 한국 선수들이 포지션별 최고 선수인 Best 7에 2명이 선정되는 등 대한민국 핸드볼 위상을 전 세계에 알리게 되었습니다.
 
앞으로가 더욱 기대되는 대한민국 핸드볼의 활약! 이번 주니어핸드볼 선수들의 쾌거가 성인 남녀 핸드볼팀에도 이어져 올해 인천아시안게임, 2016년 브라질 리우 올림픽에서도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해주었으면 하는데요.
 
SK와 함께한 한국 여자 주니어핸드볼 비전
무엇보다 핸드볼 발전의 가장 큰 힘은 여러분의 애정과 관심이라는 사실, 알고 계시죠? SK도 2011년 핸드볼 전용 경기장 건립을 시작으로, ‘핸드볼코리아리그’ 출범 등 그 저변을 확대하고자 지속적인 노력을 펼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SK는 대한민국 핸드볼을 위해 늘 함께하겠습니다. 대한민국 핸드볼 파이팅!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