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올해 17조 투자하고 8200명 뽑는다

SK그룹이 연초부터 기업경쟁력 확보를 위해 투자와 채용을 확대하고 경영 불확실성 해소에 나섰습니다.
 
SK그룹 주력 관계사들이 사상 최대 규모의 경영계획을 발표하고 실행하기로 했습니다. 기업이 지속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투자 확대와 인재 확보가 선행돼야 한다는 SK그룹의 경영철학을 실천하기 위해서 인데요.
 
ci
 
16개 주력 관계사들이 세운 올해 투자 및 채용 계획을 종합한 결과, 모두 17조원를 투자하고 8200명을 채용하는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특히 그룹 단위 투자 목표인 17조원은 지난해 투자 실적(14조원) 보다 20% 남짓(3조원) 늘어난 공격적인 규모입니다. 이번 투자 계획이 차질 없이 실행될 경우 역대 최대 규모에 해당하는 셈인데요.
 
SK 최태원 회장은 기업의 핵심 경쟁력은 투자와 채용이 뒷받침할 때 지속 가능하게 확보할 수 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특히 국내외 경영환경이 불확실할수록 최고경영진은 흔들리지 말고 투자와 채용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는데요. 경쟁력을 확보하는 것은 물론 이를 통해 더 큰 행복을 만들어 사회와 나눠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내 시설에 최대 11조 투자…전략적 투자도 5조 달해

 
SK그룹은 올해 전체 투자규모인 17조 가운데 65%에 해당하는 11조를 국내 시설에 투자하기로 했습니다. 국내 시설 투자규모가 10조원을 넘어 최대 11조원에 달한 것은 올해가 처음인데요. 고용창출 효과가 큰 국내 시설투자에 적극적으로 나섬으로써 국내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SK그룹의 글로벌 성장을 이끄는 SK하이닉스는 이날 열린 투자자 설명회에서 올해 7조원에 달하는 사상 최대 규모로 투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SK하이닉스는 지난 2년간 6조원대의 대규모 투자를 집행한 바 있는데요. 이러한 대규모 투자를 통해 SK하이닉스는 기술 중심 회사로 입지를 강화하는 한편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다질 예정입니다.
 
특히 올해 10나노급 D램 양산과 72단 3D 낸드플래시를 성공적으로 전개하기 위한 투자를 중점 추진했는데요. 하반기에는 중장기 낸드플래시 시장 성장에 대응하기 위해 충북 청주에 신규 공장 건설을 시작합니다.
 
SK그룹은 또 국내외 미래 성장동력 발굴 차원에서 M&A와 지분투자 등 전략적인 투자에도 4조9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2016년 전략적 투자규모(3조1000억원) 보다 50% 이상 늘어난 수치 입니다.
 
그룹의 신성장엔진을 확보하고 성장을 가속화하는 역할을 위해 전략위원회가 신설됐는데요. 그만큼 주력 관계사들의 전략적 투자도 적극적으로 진행될 전망입니다.
 
이에 앞서 SK이노베이션은 올해 최대 3조원 투자 계획을, SK텔레콤은 향후 3년간 11조원 투자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로써 SK그룹의 3대 성장축인 ‘에너지∙화학’, ‘ICT’, ‘반도체’에 대한 투자 규모가 확정된 셈입니다.
 
 
 
 

대내외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청년 채용 규모 확대

 
예년 보다 증가한 규모로서 어려운 경영환경이더라도 채용규모는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인데요.
 
SK그룹은 직접 채용 외에도 사회적기업을 적극 육성해 사회적 일자리도 지속적으로 만들어 나갈 예정입니다.
 
SK그룹의 최태원 회장 등 최고 경영진은 지난 2016년 말 CEO세미나에서 기업 성장의 근본 목적은 더 큰 행복을 만들어 사회와 나누는데 있다고 합의했는데요. 2017년에는 기업 성장의 열매인 행복을 더 키우기 위해 모든 관계사가 공격적인 투자와 채용에 나설 계획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