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거 실화냐? 빠져드는 논픽션 영화

 

 
때로 현실은 영화보다 더 영화 같습니다. 스크린으로 옮겨온 한 사람의 인생은 관객을 울리고, 실화임을 의심케 만드는 사건은 날카로운 교훈을 남기죠. [박열]과ᅠ[설리: 허드슨강의 기적]의 주인공 역시 단지 영화 속 캐릭터가 아닙니다. 우리와 마찬가지로 더운 삶을 살았던 사람들이죠.
 
 
 
 

절체절명의 위기 속에서도 의연했던 역사 속 인물, [박열]

 
독립운동가, 불령선인, 아나키스트. 박열(이제훈)을 설명하는 키워드들입니다. 3.1 운동 당시 고등학생이었던 그는 일제에 항거하기 위해 도쿄로 건너와 항일 운동을 이어갑니다. 조선에게는 투철한 독립운동가였지만 일제에겐 골치 아픈 조선 사람이었는데요.
 

투철한 독립운동가이자 아나키스트 박열
출처: 네이버 영화

 
박열은 우리가 보아왔던 독립투사들과는 다른 모습입니다. 불같은 성미는 불의를 지나치지 못하게 만들죠. 일본 정부 입장에서는 눈엣가시 같았던 그를 드디어 잡아넣을 구실이 생깁니다.ᅠ1923년, 관동대지진으로 민란이 번질 조짐이 보이자 조선인들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는 유언비어를 퍼뜨립니다.
 
일본인들의 분노는 일제히 조선인을 향했고, 무자비하게 학살당한 조선인만 6천명이 넘었죠. 일본 정부는 이를 덮을 생각으로 박열을 이용합니다. 그러나 황태자 암살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박열은 여유롭기만 합니다. 예심판사의 심문을 도리어 자신의 사상과 조선의 독립에 대해 설파하는 시간으로 바꿔놓죠.
 

국제사회에 조선인의 비극을 알리려는 박열의 의지를 볼 수 있다
출처: 네이버 영화

 
조선인 신분으로 옥살이를 하는데다 그 죄목이 대역죄인 상황, 사형은 불 보듯 뻔한 절체절명의 위기에서도 그는 시종일관 형형합니다. 손바닥 만한 독방에서 그에게 주어진 것이라고는ᅠ거친 종이와 연필뿐이지만 그는 글을 쓰고 자신의 생각을 이어갑니다. 동굴 같은 공간을 밝히는 것은 박열의 의지였는데요. 자신의 재판으로 국제사회에 조선의 비극을 알리는 것이었죠.ᅠ
 
 
 
 

대형사고를 막은 의지의 사람들, [설리: 허드슨강의 기적]

 
박열처럼 자신의 의지로 빛나는 인물이 있습니다.ᅠ[설리: 허드슨강의 기적]의 기장 체슬리 설렌버거(톰 행크스)는 설리라는 애칭으로 불린 미국인들의 영웅입니다. 2009년, 승객 155명을 태운ᅠUS항공 1549편이 뉴욕 허드슨강에 불시착합니다. 이륙하던 비행기가 새떼에 부딪히며 양쪽 날개의 엔진이 모두 손상된 것이죠.
 

비행기가 이륙하던 중 양쪽 날개 엔진이 모두 고장나면서 아찔한 상황이 벌어졌다
출처: 네이버 영화

 
자칫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아찔한 상황에서 기장은 기지를 발휘합니다. 40여 년 경력의 파일럿인 그는 비상ᅠ착륙 매뉴얼을 어기고 자신의 직관을 따릅니다. 라과디아 공항으로 회항하는 대신 허드슨 강으로 향한 것이죠. 공항으로 돌아가다가 자칫 도시에 추락할 수 있으니까요.
 

승객들을 구하고 난 뒤 국제운수위원회의 조사를 받게 된 기장 ‘설리’
출처: 네이버 영화

 
그러나 강에 불시착한다는 시도는 위험이 큰 모험이었습니다. 항공기의 무전을 접하자마자 출동한 경비대나 인근을 지나던 민간선들이 즉시 이들을 도우러 오지 않았다면 말이죠. 그러나 그 시각 기장과 승무원, 그리고 구조대와 경비대원들 모두 각자의 자리에서 스스로 해야 할 일을 했습니다. 정의를 수호한다거나 세상을 구한다는 거창한 대의가 원동력이 아니라, 그저 자신의 일에 최선을 다한다는 의지가 이들을 움직인 것이죠. 그 의지 덕분에 승객들은 무사히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습니다.ᅠ
 
박열과 설리, 이들의 의지는 다른 곳을 향하고 있지만 두 사람은 인간을 구성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보여줍니다. 박열이 가난과 고통 속에서도 위엄 있는 인간으로 빛날 수 있었고, 설리가 승객들을 구해내고 난 뒤 국제운수위원회의 조사를 받으면서도 당당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그들의 의지 때문입니다. 자신의 뜻대로 살고자 하는 의지, 맡은 바 의무를 수행하고자 하는 의지는 이들로 하여금 실화라고 믿기 어려운 일을 해내게 만들었죠. 오늘, 당신의 의지는 어디를 향하고 있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