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제 1회 이천 포럼 “급격한 기술∙사회∙글로벌 변화 흐름 읽고 미래 준비하자”

 
SK그룹이 국내 기업 최초로 세계적 석학과 그룹 임원들을 한 자리에 모아 최신 기술∙사회∙국제동향에 대해 토론하며 비즈니스 통찰력을 키우는 대규모 심포지움 형태의 자체 포럼을 마련했습니다. 4차산업혁명 등 급격한 기술혁신, 사회와 국제정세의 변화 흐름을 이해하고 미래를 앞서 준비하자는 취지인데요.
 

 
SK는 오늘부터 8월 24일까지 서울 광장동 워커힐 호텔과 경기도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딥 체인지(Deep Change)의 이해’를 주제로 제1회 이천포럼을 개최한다고 밝혔습니다. ‘딥 체인지’는 사업구조의 근본적 혁신 등을 뜻하는 것으로, 최태원 회장이 지난해부터 그룹 경영화두로 강조하고 있습니다.
 

SK는 급변하는 경제사회 환경 아래서 기업이 ‘서든 데스(Sudden Death)’하지 않기 위해서는 임원들이 최신 과학기술 흐름과 기업에 대한 사회의 요구, 지정학적 국제 관계 등을 이해하고 통찰력을 키워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포럼을 기획했다고 밝혔는데요. 이와 관련, 최태원 회장은 큰 변화의 시기에 SK를 지속 성장시키고 한국 사회 발전에 기여하려면 경영진이 비즈니스에 대한 관점을 크게 넓혀야 한다며 이번 포럼 개최를 제안했다고 SK는 설명했습니다.
 
‘이천포럼’은 ▲ 과학기술 혁신(Scientific Innovation) ▲ 사회 혁신(Social Innovation) ▲ 지정학적 위기(Geopolitical Risk) 등 3개 분야 14개 세션으로 짜여졌는데요. 이 포럼에는 과학∙기술∙정치∙외교∙법률∙경영∙경제∙사회 등 각 분야의 내로라하는 국내∙외 석학과 전문가 50여명이 연사와 주제 발표자 등으로 참여합니다.
 
특히, 첫날인 이날 개막 세션(Plenary Session)과 22일 과학기술 혁신 분야 세션에는 아시아계 최초의 예일대 학장인 천명우 교수(신경과학)와 한국인 최초의 블룸버그 석좌교수인 하택집 존스홉킨스대 교수(물리학), 한국인 최초의 하버드대 종신교수인 박홍근 교수(화학) 등 해외 대학에 재직 중인 유명 석학들이 강연자로 나서는데요. ‘신경경제학의 개척자’로 불리는 이대열 예일대 교수(신경과학), 뇌과학 분야의 스타 학자인 이진형 스탠포드대 교수(생명공학), 미국 백악관이 ‘촉망받는 젊은 과학자’로 선정한 박지웅 시카고대 교수(화학) 등도 특별 초빙됐습니다.
 
SK 관계자는 천명우 학장 등 모두 노벨상에 근접한 석학들로 평가받는 인재들로, 이들이 한 자리에 모인 것 자체가 ‘빅 뉴스’라고 말했습니다.
 
SK에서는 최태원 회장 외에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과 각 위원회 위원장, 관계사 CEO 등 그룹 최고위 경영진과 임원 200여명이 참석합니다. 최 회장은 포럼 중 개최되는 세션에 참석해 강연을 듣고 석학들과의 토론에도 참여하는데요. 최 회장은 이날 개막 세션 중 ‘사회혁신과 기업의 역할’ 세션에 패널로 참여해 김용학 연세대 총장, 염재호 고려대 총장, 이재열 서울대 교수(사회학) 등과 함께 기업이 사회와 공생하며 혁신을 이끌어 내기 위한 방안에 대해 2시간여 동안 토론할 예정입니다.
 
이어 22일에는 ‘이해(Understanding): 뇌와 인공지능’, ‘세상을 바꾸는 생명과학’ 등 과학기술혁신 관련 4개 세션이, 23일에는 ‘정해진 미래, 정해질 미래’, ‘사회적 가치 창출과 기업 생존 전략’ 등 사회혁신 분야 4개 세션이 각각 진행되는데요. 폐막일인 24일에는 지정학적 위기와 기업의 과제에 관한 3개 세션이 열립니다.
 
SK는 ‘이천포럼’ 모든 세션의 강연 등을 온라인 교육 콘텐츠로 만들어 임원 외 모든 그룹 구성원들에게 공유할 계획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