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귀성길, 졸음을 날려주는 노래는?


들뜬 마음 품고 고향 집으로 내달려 간다지만, 고속도로 위에서 장시간 운전하다 보면 조금씩 졸음이 오기 마련이죠. 추석 귀성길, 옆자리에서 먹여주는 간식도, 뒷자리에서 들려오는 수다도 효능이 점점 떨어져 갈 때를 위한 처방전입니다.
 

 
 
 
 

막힌 고속도로, 지루한 시간을 위한 노래들

 
이번에 추천해드리는 곡은 ‘마왕’ 신해철의 출발을 알린 신호탄이죠. 무한궤도의 ‘그대에게’입니다. 1988년 MBC 대학가요제에서 대상을 받은 이래로 엄청난 사랑을 받은 곡인데요. 드라마 ‘응답하라 1988’의 메인 오프닝 곡으로도 쓰이면서 젊은 세대들에게도 익숙해졌습니다.
 
‘빠바바밤 빠바바밤’하면서 시작하는 도입부가 단번에 졸음을 날려버리는데요. 이 스케일 큰 인트로는 정말로, 잠을 쫓아내고자 하는 목적에서 탄생했습니다. 1988년 대학가요제에서 무한궤도는 마지막에 가까운 순서를 배정받았습니다. 여러 아티스트가 차례로 음악을 선보이는 가요제의 특성상 시간이 지날수록 피로해질 수밖에 없는데요. 심사위원들도 예외는 아닌지라 뒤 순서의 참가자들은 자연스레 평가에서 불리한 상황을 맞이해야 했죠. 이 약점은 신해철의 머릿속에서 필승 전략으로 바뀌게 되었는데요.
 
서정적인 곡들의 연속으로 모두가 지쳐있을 무렵, 신해철을 포함한 세 건반 주자는 대담한 도입부를 연주했습니다. 순간 현장의 이목이 쏠렸죠. 지루한 분위기를 단숨에 뒤집어 자신들의 판으로 만들겠다는 신해철의 전술은 적중했습니다. 강력한 사운드가 1988년 MBC 대학가요제를 순식간에 무한궤도의 무대로 만들었는데요. 큰 호응은 심사위원들에게서도 쏟아졌습니다. 당시 심사를 보던 조용필은 인트로를 듣자마자 노래를 대상 후보에 올려놓고, 심사에서 만점을 주었다고 합니다.
 

 
태생부터 졸음 타파의 운명을 짊어진 무한궤도의 ‘그대에게’ 다음으로 추천할 노래는 방탄소년단의 ‘Not Today’입니다. 졸음을 바로 가시게 할 강렬한 사운드가 인상적인데요. 뭄바톤 사운드 특유의 흥겨운 리듬과 강렬한 신시사이저 사운드, 큼지막한 보컬 코러스가 매력적인 곡입니다. 들썩거리게 하는 비트는 물론 반항적인 태도로 무장한 가사까지 갖추고 있어 꽉 막힌 고속도로 위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풀기에도 제격이라 할 수 있습니다.
 
‘좋니’로 베테랑의 저력을 여실히 보여준 아티스트 ‘윤종신’의 ‘고속도로 Romance’도 장거리 운전에 어울리는 노래입니다. 경쾌한 피아노로 시작해 펑키한 리듬, 큼지막한 브라스로 이어지는 사운드, 신나게 노래하는 윤종신의 보컬이 시원하게 달리게 합니다.
 
강렬한 사운드가 필요할 때 이만한 곡이 또 없죠. 이적의 ‘하늘을 달리다’입니다. 가슴 뻥 뚫린다는 수식이 가장 잘 어울리는 노래이지 않을까요? 높은 하늘 구름 속을 뚫고 질주하는 듯한 이적의 가창과 그 옆에서 함께 달리는 일렉 기타의 조합. 시원하게, 후련하게 환기하는 데 있어 ‘하늘을 달리다’는 단언컨대, 훌륭한 선택입니다.
 
영국의 싱어송라이터 에드 시런(Ed Sheeran)의 ‘Shape Of You’도 추천합니다. 상큼한 트로피컬 사운드가 통통 튀어 다니는 곡인데요. 그 청량한 맛에 세계가 바로 매료됐죠. 미국 빌보드 싱글 차트를 비롯해 30개국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하며 엄청난 판매고를 올렸는데요. 각종 음원사이트의 팝 차트에서 연일 1위를 기록하고 있으며, 한국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졸음을 날려주는 플레이리스트, 어떠셨나요? 고속도로는 막혀도, 시원한 플레이리스트로 지루함 없는 귀성길 되시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