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대신 검증된 1등 통신기술 ‘빌려’ 쓰세요

‘우리회사의 운송 서비스 효율성 극대화를 위해 T맵 기술을 활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지?’, ‘기기간 통신을 활용한 IoT 서비스를 만드는데 필요한 기술은 어디서 얻을 수 있을까?’
 

SK텔레콤이 자사의 기반 기술을 한 곳에 모은 ‘SK텔레콤 API 포털’을 오픈했다. 사이트에서 T map API 등 SK텔레콤의 기술을 누구나 활용할 수 있게 됐다

 
공개된 기술과 개발자들의 색다른 아이디어가 만나 다양한 서비스들이 만들어지는 요즘. 다른 분야에 비해 기술 정보를 얻기 힘들다는 평을 듣던 통신 분야에도 검증된 기반 기술을 한 곳에서 빌려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는 장터가 열렸습니다.
 
SK텔레콤은 T맵과 IoT 서비스 등 자사의 기반 기술(API, 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를 한 곳에 모은 ‘SK 텔레콤 API 포털’을 오픈했습니다.
 
‘API 포털’은 그간 개발자들에게 개별 계약 형태로 제공되던 API를 한 곳에 모아 개발자나 개발회사가 필요한 기술을 유·무료로 빌려 새로운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게 만들어진 공간인데요.
 
‘API 포털’에서는 T맵의 노하우가 담긴 실시간 교통정보, 다중 경로 안내, 경로 최적화 등 T 맵 관련 11종의 API와 IoT 기기 등에서 실시간 영상, 음성 및 데이터 전송을 지원하는 플랫폼인 스마트RTC 등 총 23개 API를 구매하거나 무료로 쓸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향후 인증 보안 기술(FIDO, Fast Identity Online), 클라우드 기반 보안솔루션(SSM, Smart device Security Mgmt.) 등 개발자들에게 도움이 될 다양한 기반 기술을 지속적으로 공개할 계획입니다.
 
이를 통해 개발자들은 새로운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나 물류/배송, 퀵서비스 등 다양한 교통 관련 서비스는 물론, 각종 IoT 서비스나 보안/인증 등 다양한 분야에서 기발한 서비스를 개발할 수 있을 전망입니다.
 
이 밖에도 SK텔레콤은 오는 2018년 외부 개발사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기술을 ‘API 포털’에 등록하면 판매 및 수납 서비스를 대행해주는 ‘원스톱(One-Stop)’ 장터로 기능을 확대할 계획입니다.
 
‘API포털’은 T맵 관련 API와 스마트 RTC를 유료로 제공하며, 나머지 서비스는 무료로 오픈하는데요. 요금제는 사용량에 따라 요금을 내는 종량제와 일정량을 정해진 요금을 내고 사용하는 정액제 2가지 형태며, SK텔레콤은 API 포털 오픈을 기념해 T 맵API를 11월 한달간 용량 제한없이 무료로 제공합니다.
 
‘SK텔레콤API 포털’에 관한 자세한 사항은 홈페이지나 고객센터(1600-0990)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한편, SK텔레콤은 오는 10월 26일 ‘신규 서비스 개발을 위한 SK텔레콤 API의 활용 방안’을 주제로 오후 1시부터 6시까지 을지로 사옥 4층에서 T개발자포럼 행사를 개최하는 등 관련 생태계 활성화에 나서는데요. 포럼 참가는 T디벨로퍼스 웹사이트에서 무료로 신청 가능합니다.
 
이날 행사에서는 SK텔레콤의 ‘API 포털’ 및 플랫폼 기술 방향, T맵 API, SK테크엑스의 웨더플래닛 API 등에 대한 소개 및 적용 사례, 국내 API 트렌드 등이 소개될 예정입니다.
 
SK텔레콤 관계자는 “‘SK텔레콤 API 포털’을 통해 고객의 생활을 윤택하게 만들 다양한 특화 서비스가 탄생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API의 지속적인 개방을 통해 개발자 생태계 조성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