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 전문가로 날다! 직업 학교 SK 뉴스쿨의 졸업식

지난 10월 27일, SK NEW SCHOOL(이하 SK 뉴스쿨)에서는 조금 색다른 ‘졸업식’이 열렸습니다. 외식산업에 종사하거나 공부하고 있는 20대 청년들을 초대해 멘토, 선배들과 함께 즐거운 토크쇼와 테이블멘토링을 진행했다고 하는데요. 현장에 강한 외식산업 전문가를 키우는 진짜 학교, SK 뉴스쿨의 졸업식 현장을 소개합니다.
 

 
 
 
 

외식산업 종사자와 멘토, 졸업생이 함께한 SK 뉴스쿨 졸업식

 
SK 뉴스쿨은 푸드 분야의 직업을 원하는 청년들에게 조리와 외식 서비스에 대한 무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하는 전문직업교육과정입니다. 셰프를 키우는 조리학과와 서비스 전문가를 양성하는 서비스학과로 구성돼 있죠. 지난 1월부터 예비과정(4주), 기초과정(12주), 현장실습(6주), 심화과정(14주) 등을 수료한 31명의 친구들은 10월 27일 마침내 뿌듯한 졸업을 맞았는데요.
 
SK 뉴스쿨 학생들은 8명의 멘토와 함께 20대 외식산업 종사자와 전공생 등 40여 명을 초대하는 ‘飛정상한끼: 날아오르다’라는 이름의 특별한 GRADUATION LUNCH를 준비했습니다. 학생들이 직접 기획하고 준비한 런치 서비스를 제공하고 멘토와 함께 고민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한 것이죠.
 
SK 뉴스쿨 김선경 본부장은 “외식산업에 종사하는 20대는 궁금한 것이나 두려운 점이 많다”면서 “이를 위해 전문가의 멘토링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자 했다”는 기획 의도를 밝혔습니다. ‘飛정상한끼: 날아오르다’라는 이름도 “외식산업에 종사하는 20대가 멀리 날아오르고 성장하길 바라는 마음을 담아 만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셰프와 매니저, 환상의 짝궁이 전하는 현장 이야기’ 토크쇼로 시작된 2017 SK 뉴스쿨 GRADUATION LUNCH

 
GRADUATION LUNCH는 ‘셰프와 매니저, 환상의 짝꿍이 전하는 현장 이야기’ 토크쇼로 시작됐습니다. 권숙수의 권우중 셰프와 한욱태 매니저, 로칸다몽로의 박찬일 셰프와 이재호 매니저가 참석해 셰프와 매니저로서 생활, 기쁨과 위기, 서로의 역할 등에 대해 들려주었죠.
 

토크쇼 이후 학생들이 준비한 런치서비스와 함께 테이블멘토링이 진행됐다

 
이후에는 런치서비스와 함께 테이블멘토링이 진행됐습니다. 20대 청년 참가자들은 토크쇼 출연진을 비롯해 SK 뉴스쿨 강사진인 봉준호 셰프(전 피에르 가니에르 서울 조리장), 한명숙 요리연구가, 문옥 이사(위비 코리아 컨설턴트), 유영진 지배인(워커힐 호텔) 등 외식산업 전문가들과 함께 식사하며 평소 갖고 있던 궁금증과 고민을 자유롭게 이야기하고 나눌 수 있었습니다. 이때 제공된 런치는 SK 뉴스쿨 학생들이 직접 기획하고 준비해 선보인 것이라 더욱 의미 있었죠.
 
모든 행사가 끝난 뒤에는 빛나는 졸업장을 전달하는 수여식이 진행됐습니다. 학생들은 헤어짐을 아쉬워하면서도 서로의 꿈을 응원하며 밝은 미소를 보였습니다.
 
 
 
 

현장 경험 쌓는 스타쥬 프로젝트로 취업률 UP

 
SK 뉴스쿨은 올해 졸업생 90% 이상이 취업에 성공했다는 기분 좋은 소식을 알렸습니다. 매년 높은 취업률을 기록하고 있지만 올해는 특히 많은 학생들이 원하는 곳에 취업을 했다고 하는데요. SK 뉴스쿨이 처음 도입한 심화과정 ‘스타쥬 프로젝트’의 힘이 컸죠. 스타쥬 프로젝트를 통해 학생들은 레스토랑에서 직접 근무하며 다양한 현장 경험을 쌓을 수 있었는데요. 스타쥬 프로젝트에 대한 학생과 업장의 만족도가 매우 높게 나타났으며, 실습을 나간 업장에 바로 취업이 된 사례도 상당수라고 합니다.
 

스타쥬 프로젝트를 하면서 가업을 잇겠다는 꿈을 갖게 된 김범준 학생

 
올해 졸업한 김범준 학생(조리학과)도 스타쥬 프로젝트를 진행했던 ‘광화문 국밥’ 취업에 성공했습니다. SK 뉴스쿨 조리학과 담당 매니저는 “김범준 학생은 외할머니가 50년 이상 운영해온 국밥집을 이어 가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을 하다가 워커힐 호텔 ‘명월관’에서의 실습과 ‘광화문 국밥’에서 스타쥬 프로젝트를 하면서 가업을 잇겠다는 확고한 꿈을 갖게 됐다”며 “모든 세대를 어우를 수 있는 소울푸드를 만들겠다는 꿈을 갖고 취업해 열심히 배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 외에도 많은 학생들이 SK 뉴스쿨에서 꿈을 찾아 원하는 업장으로의 취업에 성공했는데요. 포시즌스호텔에 취업한 조향희 학생(서비스학과)과 품 서울에 취업한 안성현 학생(조리학과)의 이야기를 들어볼까요?
 
 

Mini Interview

서비스학과 조향희(28, 포시즌스호텔서울 취업, 왼쪽), 조리학과 안성현(26, 품 서울 취업, 오른쪽)

 
 

Q. 교육과정을 마치고 졸업한 소감이 어떤가요?

 
조향희: 1년이라는 시간이 길면서도 짧게 느껴졌어요. 학생들에게 하나라도 더 알려주고, 챙겨주려고 하신 강사님들께 감사드립니다. 특히 추석 연휴 기간 급하게 영문 이력서가 필요했는데, 영어를 담당하는 제나 선생님이 첨삭을 도와주셔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어요.
 
안성현: 그간의 고생이 좋은 결실을 맺은 것 같아 기뻐요. 원하는 곳에 취업한 것은 기본이고, 스스로에게도 많은 변화가 생겼거든요. SK 뉴스쿨을 통해 좀 더 주도적인 태도를 갖게 됐죠.
 
 

Q. SK 뉴스쿨 교육 과정에서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무엇인가요?

 
조향희: ‘필드 트립’이 기억에 남아요. 좋은 서비스를 위해서는 식재료에 대한 이해가 바탕이 돼야 한다는 교육 방침에 따라 직접 막걸리, 식초 등을 담그는 작업을 했는데 즐겁고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안성현: 다양한 현장 경험을 할 수 있었다는 것이 좋았습니다. 특히 스타쥬 프로그램을 통해 배운 것이 많았어요. 실제 현장에서 일하는 법을 구체적으로 보고 느낄 수 있었죠.
 
 

Q. 자립을 위해 취업 과정은 개인이 책임진다던데요. 취업 과정은 어땠나요?

 
조향희: 입사 서류를 작성할 때나 면접에서 SK 뉴스쿨을 통해 다양한 경험을 했던 것이 좋은 점수를 받은 것 같아요. 특히 SK뉴스쿨 선배들이 좋은 선례가 되고 있다고 들어서 자부심을 가질 수 있었습니다.
 
안성현: SK 뉴스쿨에서 교육을 받으며 한식 분야로 진로를 확정할 수 있었어요. 어디에서 일하면 좋을지 관심을 가지고 직접 찾아가서 식사를 하기도 하고, 강사님께도 조언을 구했죠.
 
 

Q. SK 뉴스쿨에 입학하려는 후배들을 위한 조언을 한다면?

 
조향희: 매일 해야 할 과제도 많고, 아침부터 늦은 저녁까지 수업을 듣기도 해요. 하지만 그만큼 배울 수 있는 것이 많고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정점분: 고되고 힘들 때도 있지만 나의 진로를 찾기 위한 1년의 투자는 잘했다고 생각해요. 1년이 지나면 굉장히 많이 성장해있는 자신을 발견할 수 있을 거예요.
 

 
 
국내 외식산업을 이끌어나갈 SK 뉴스쿨 졸업생의 활약이 벌써부터 기대되는데요. 맛있는 음식, 좋은 서비스를 제공하는 외식 전문가로 멋지게 비상하길 바란다면, 지금 바로 SK 뉴스쿨의 문을 두드려 보세요.
 
 
 
 

2018년도 SK 뉴스쿨 지원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