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움(T.um) 모바일’, 지역축제 찾아 어린이들과 미래 꿈 여행 나선다

정보격차 해소를 통해 어린 세대들의 꿈을 지원하는 SK텔레콤의 여행이 올해도 계속됩니다.
 

 
 
SK텔레콤의 이동형 ICT 체험관 ‘티움(T.um) 모바일’이 새해 첫 방문지로 올해의 관광도시이자 ‘군밤축제’가 열리는 충남 공주를 찾았습니다.
 
‘티움(T.um) 모바일’은 2월 1일부터 5일간 공주 북중학교를 방문하며, 공주시민뿐 아니라 전국 각지에서 군밤축제를 보기 위해 공주를 찾는 타 지역 관람객에게도 ICT 체험 기회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35번째 방문지로 공주를 찾은 ‘티움(T.um) 모바일’은 스마트로봇 ‘알버트’를 활용한 코딩교실, 자신이 원하는 로봇을 DIY로 조립해 도시를 지키는 VR체험, 열기구를 타고 미래 IoT 기술을 체험하는 VR 열기구, 텔레메틱스 기반 자율주행 기술을 체험할 수 있는 4D 앰뷸런스 등 첨단 ICT 체험 프로그램*을 선보입니다.
 

‘T.um’모바일에 특별연사로 초대된 이정문 화백이 학생들에게 자신의 그림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시대를 뛰어넘은 상상의 아이콘’인 이정문 화백(畵伯)이 초등학생을 초청해 ‘미래 ICT 세상 그리기’ 대회를 개최합니다. 이를 통해 어린이들은 자신의 상상력을 동원해 ICT 기술이 여는 미래 세상을 맘껏 표현할 기회를 가질 수 있습니다.
 
이화백은 1959년 만화계에 데뷔한 이래 1970~1980년대 ‘심술’ 시리즈와 토종 국산로봇 ‘철인 캉타우’로 큰 사랑을 받았습니다. 특히 공상과학 분야의 작품을 통해 어린이와 청소년들이 미래를 꿈꿀 수 있도록 하는 작품을 선보였으며, 현재도 꾸준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특히, 최근 5G 통신기술, 자율주행 및 인공지능이 화두로 떠오르면서 이화백이 1965년 그린 2000년대의 모습이 화제가 된 바 있습니다.
 
이화백은 SK텔레콤 기업광고 출연을 계기로 미래 체험관 티움(T.um)과 연을 맺었습니다. 당시 자율주행 우주선, 홀로그램 통신, 원격 로봇 제어 기술 등을 직접 둘러보며 깊은 감명을 받아 이를 계기로 찾아가는 미래 체험관인 ‘티움(T.um) 모바일’의 특별 연사로 공주 지역을 찾아가게 됐다는 후문입니다.
 
한편 ‘군밤축제’ 방문객들은 ‘T 찾아가는 서비스’도 만날 수 있습니다. ‘T찾아가는 서비스’란 휴대폰 점검 등을 위해 서비스 센터나 대리점을 찾는 불편함 해소를 위해 35인승 버스 안에서 휴대폰 점검, 휴대폰 살균/세척 등은 물론 통화품질 불편사항을 상담, 개선하는 서비스로 이 지역을 관할하는 SK텔레콤 중부인프라본부(본부장 김정복)가 2007년부터 12년째 운영중입니다.
 
SK텔레콤 김희섭 PR1실장은 “‘티움(T.um) 모바일’이 군밤축제가 열리는 공주를 방문함으로써 지역 주민은 물론 전국에서 온 관광객들에게도 ICT 체험기회를 제공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국내외 여러 지역을 찾아 정보격차 해소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