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T맵’ 전국민 무료사용 개방

월 평균 이용자 약 800만 명에 달하는 국내 1위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 ‘T맵’이 오는 19일부터 전면 무료화됩니다.
 
SK텔레콤,-T맵-전국민-무료사용-개방_콘텐츠이미지
SK텔레콤이 그간 자사 LTE요금제 가입자 등을 대상으로만 무료로 제공돼 왔던 ‘T맵’을 KT∙LGU+∙알뜰폰 등 타사 고객에게도 무료 서비스합니다. (※피처폰 및 데이터통신이 되지 않는 일부 단말기에선 ‘T맵’ 사용불가)
 
 
 

‘T맵’ 전국민 무료사용 시대 개막…‘T맵’ 가입자 기반 확대

 
‘T맵’은 전체 가입자 1800만명, 하루 이용자는 주말 기준 약 220만 명에 달하는 모바일 내비게이션 서비스입니다. 이번 SK텔레콤의 무료화 결정으로 유료 서비스라는 제약 조건에 묶여있던 약 2,370만명(스마트폰 이용자 기준)에 달하는 KT∙LGU+∙알뜰폰 이용자들의 부담 없는 이용이 가능해집니다.
 
이 같은 가입자 기반 확대 조치에 따라 ‘T맵’은 기존 월 평균 이용고객*이 현행 800만 명에서 대폭 증가할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됐습니다. 이는 경쟁 내비게이션 서비스의 이용자를 훌쩍 뛰어넘는 플랫폼 사업자화 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T맵은 14 년간 축적된 교통 정보와 경로 안내 노하우를 활용한 길찾기를 제공하는 것이 큰 장점입니다. 또한 세계 최초로 내비게이션을 통한 운전습관 분석 및 이와 연계한 보험상품(UBI Usage Based Insurance)을 제공해 안전 운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번 ‘T맵’ 무료화 결정으로 기존 유료 이용자는 월 이용료를 면제받게 되며, 신규 가입자도 별도 이용료 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됩니다. 전면 무료화를 계기로 T맵은 이용자가 더욱 신뢰하는 앱이 되도록 끊임없이 발전할 것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