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MWC 2018에서 ‘기업용 모바일 서비스 혁신상’ 수상

SK텔레콤은 ‘MWC 2018’ 부대행사로 26일(현지 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GSMA 글로벌 모바일 어워즈(GSMA Global Mobile Awards)’에서 자사의 ‘라이브케어(Live Care)’ 서비스가 ‘기업용 모바일 서비스 혁신상(Best Mobile Innovation for Enterprise)’ 부문에서 수상했다고 밝혔습니다.
 

수상 후 기념 촬영 중인 (왼쪽부터) SK텔레콤 최낙훈 IoT사업지원그룹장, 유라이크코리아 김희진 대표이사의 모습.

 
 
‘기업용 모바일 서비스 혁신상’은 데이터 관리, 서비스 혁신, 보안 등 기업의 생산성 향상에 기여할 수 있는 서비스 및 제품을 선보인 기업에 수여하는 상입니다.
 
‘라이브케어(Live Care)’는 SK텔레콤과 유라이크코리아가 협력해 개발한 IoT 가축 관리 시스템인데요. 농장주는 ‘라이브케어’를 통해 실시간으로 소의 상태를 모니터링할 수 있습니다.
 
‘라이브케어’ 서비스는 소의 첫 번째 위(반추위)에 IoT 통신 모듈을 탑재한 바이오캡슐을 투입해, 소의 체온과 산도(pH) 등을 상시 모니터링하여 질병 및 분만 징후 파악, 수정 적기 예측 등 각종 정보를 제공합니다.
 
바이오캡슐을 통해 측정된 소의 체온과 산도 정보는 저전력 IoT 전용망 로라(LoRa)를 통해 서버로 전송됩니다. 서버에서는 소의 상태를 분석 후 이상 징후가 있으면 농장주의 스마트폰이나 PC로 알림 메시지를 보내죠. 또, 농장주는 언제, 어디서든 스마트폰의 앱으로 소의 질병, 번식 일정 등 데이터 결과를 편리하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SK텔레콤은 IoT 기술을 축산업에 접목해 농장주의 가축 관리 편의성을 높이고, 보다 안전하게 축산물을 관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전했습니다.
 
‘라이브케어’는 귀걸이, 목걸이 등 가축의 체외에 부착하는 기기와 달리 체내에 삽입해 파손 위험이 적고 정확한 상태 측정이 가능한데요. 특히, ‘라이브케어’는 국내 최초로 경구 투여 동물의료기기 인증을 획득했습니다.
 
이러한 장점을 기반으로 SK텔레콤과 유라이크코리아는 지난 2월 6일 남양유업의 전국 6개 목장에 라이브케어 서비스를 공급하는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SK텔레콤 허일규 IoT/Data사업부장은 이번 수상은 SK텔레콤의 IoT 기술이 타 산업과 융합해 고객에게 실질적인 가치를 제공하는 것을 인정 받은 결과라며, 향후 유라이크코리아와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국내뿐만 아니라 전세계 축산 농가를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 글로벌 모바일 어워즈는 GSMA(세계 이동통신 사업자 협의회)가 주최하며, 이동통신 전문가, 애널리스트, 전문 기자로 구성된 심사위원단이 매년 분야별 수상자를 선정해 MWC 현장에서 시상하는 상으로 이동통신 분야의 오스카 상으로 불림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