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피 수혈한 SKT T1의 도전은 계속 된다

넥슨 아레나 경기장에 앉은 SKT T1 선수들
 
LoL 씬에서 오랜 기간 세계 최고의 자리를 지켜온 SK텔레콤 T1은 그동안 신인 발굴에 대해서는 적극적이지 않았습니다. 대부분 이미 어느 정도의 커리어를 가지고 있는 선수를 영입하며 전력을 보강했죠. 신인급으로 SKT T1에 합류한 선수는 ‘프로핏’ 김준형 선수와 ‘스카웃’ 이예찬 선수뿐이었습니다.
 
하지만, 그런 SKT T1도 변화를 맞이했습니다. 2018 시즌 들어 신예 선수를 대거 영입한 것인데요. 바로 ‘트할’ 박권혁, ‘블라썸’ 박범찬, ‘피레인’ 최준식, ‘레오’ 한겨레, ‘에포트’ 이상호 선수입니다. 이들의 합류로 SKT T1은 창단 이래 처음으로 10인 로스터를 꽉 채우게 됐습니다.
 
사실 엄밀히 따지자면 ‘트할’ 선수와 ‘피레인’ 선수는 북미나 유럽 리그에서 활동한 적이 있어서 완전한 신인은 아닙니다. 하지만 국내 리그인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에 도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죠. SKT T1이라는 든든한 울타리와 함께 LCK에 첫발을 디딘 다섯 명의 선수들에 대해 한 번 알아볼까요?
 
 
 
 

SKT T1의 뉴페이스, 그들은 누구?

 
(왼쪽부터) ‘트할’ 박권혁, ‘블라썸’ 박범찬, ‘에포트’ 이상호

T1의 신예 (왼쪽부터) ‘트할’ 박권혁, ‘블라썸’ 박범찬, ‘에포트’ 이상호

 
 
탑 라이너 트할 선수는 타지에서 먼저 LoL 프로게이머 생활을 시작했습니다. 우리에게는 생소한 Apex Pride(북미), ZTR Gaming(중국), Red Bulls(유럽)를 거쳐 SKT T1에 합류했죠. 그는 “SKT T1에 어울리는 선수가 될 수 있도록 열심히, 하루에 8시간 이상씩 연습하고 있습니다. 어느 선수와 견주어도 부족함 없는 탑 라이너가 되고 싶습니다”라고 포부를 밝혔습니다.
 
블라썸 선수는 커버 플레이가 주류였던 그간의 SKT T1 정글 스타일과 다르게 매우 공격적인 플레이가 장점입니다. 하지만 가끔은 지나치게 공격적인 플레이가 발목을 잡기도 하죠. 마치 길들지 않은 야생마 같습니다. 경험만 충분히 쌓인다면 SKT T1의 아주 날카로운 무기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SKT T1의 서포터 포지션을 책임지고 있는 팀의 막내 에포트 선수는 신인답지 않은 패기와 담대함으로 데뷔전서 눈도장을 단단히 찍었습니다. 경기를 뛸 때만큼은 다른 베테랑 선수들과 똑같은 위치이기 때문에 절대 뒤처지면 안 된다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있다고 하는데, 이게 바로 자신감 넘치는 에포트 선수 플레이의 원천인 것 같습니다.
 
2018 LCK 스프링 스플릿 2라운드에 새롭게 팀에 합류한 선수는 미드 라이너 피레인 선수와 원거리 딜러 레오 선수입니다. 팀의 시작부터 함께해온 SKT T1의 딜러 라인 페이커 이상혁 선수와 뱅 배준식 선수가 여전한 피지컬을 뽐내고 있어 아직 출전 기회를 잡지는 못했지만, 언제든 나설 수 있도록 연습에 매진하고 있습니다.
 
두 선수 모두 하루 평균 14시간 정도를 연습에 투자한다고 합니다. 식사 시간을 제외하고는 낮부터 늦은 새벽까지 연습만 하는 거죠. 엄청난 양입니다. 자신의 장점을 묻는 말에 피레인 선수는 공격적인 플레이라고 답했고, 레오 선수 역시 정글러 콜 없이도 라인전에서 밀리지 않는 것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두 선수의 데뷔전도 하루 빨리 만나보고 싶네요.
 
 
 
 

세계 최고의 선수 ‘페이커’ 이상혁을 이끈 것

 
SKT T1 이상혁(페이커)
 
 
SKT T1이 세계 최강의 팀으로 군림하면서 쌓아 올린 커리어는 알면 알수록 굉장합니다. 간단히 살펴보면 LCK에서 무려 6번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고, 전승 우승을 차지한 기록이 있습니다. 더불어 각 지역 최고 팀들이 경합을 벌이는 ‘LoL 월드 챔피언십(이하 롤드컵)’ 우승컵을 3개나 보유하고 있습니다. 2연패라는 진기록도 세웠죠.
 
이 모든 커리어의 중심에는 늘 페이커 선수가 있었습니다. 팀의 허리를 든든히 책임질 뿐만 아니라 필요하다면 그 이상의 역할까지도 해냈죠. 특히 매치의 무게감이 커지면 커질수록, 팀이 위기에 몰리면 몰릴수록 그는 더욱 강해졌습니다. 그렇게 페이커 선수는 모두가 인정할 수밖에 없는 그런 존재가 됐습니다.
 
페이커 선수는 2013년 데뷔 이래 경기를 쉬었던 적이 거의 없습니다. 이지훈 선수와 함께 있던 2015시즌을 제외하고는 늘 주전으로 모든 경기를 소화했습니다. 5년은 결코 짧은 기간이 아닙니다. 게다가 그 시간 동안 정상을 지키기 위해선 엄청난 노력이 필요하겠죠.
 
페이커 선수의 원동력은 ‘최고의 자리를 유지하고 싶은 마음’과 ‘팬들의 응원’이었습니다. 그는 “줄곧 연습에만 몰두하고 있으면 역시 힘이 들지만, 최고의 자리를 유지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 동기부여가 됩니다. 그리고 팬들의 응원 덕에 힘이 나서 더 달릴 수 있는 것 같습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최근 성적이 좋지 않은데, 최대한 높이 올라가고 싶습니다. 그리고 아직 롤드컵이 남아있기 때문에 침착하게 준비하도록 하겠습니다”고 올해의 각오도 전했습니다. 페이커 선수의 말처럼 SKT T1은 현재 단일팀 이후 처음으로 포스트 시즌 진출에 실패할 위기 앞에 놓여있는 상황입니다. 과연 이번에도 페이커 선수를 필두로 SKT T1이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팀의 정신적 지주, ‘꼬마’ 김정균 감독에게 SKT T1이란?

 
SKT T1 김정균(꼬마) 감독
 
 
SKT T1을 이야기하면서 빼놓을 수 없는 사람이 한 명 더 있습니다. 바로 꼬마 김정균 감독인데요. 초창기 SKT T1을 꾸릴 당시, 아마추어 초고수들의 플레이를 하나하나 관전하며 팀원을 선발한 일화는 유명합니다. 고전파라는 아이디를 쓰던 페이커 선수도 이때 김정균 감독의 눈에 들어 팀에 들어온 거죠.
 
코치에서 감독으로 호칭이 달라지긴 했지만, 김정균 감독의 역할을 크게 바뀐 것이 없어 보입니다. 여전히 무언가를 빼곡히 적은 노트와 펜을 들고나와 팀의 픽밴을 진두지휘합니다. 그는 5년이 넘게 ‘초심을 잃지 말자’, ‘겸손하면 이익을 얻는다’를 모토로 팀을 이끌고 있습니다.
 
그런 김정균 감독에게 SKT T1은 어떤 의미일까요? 이 질문에 김 감독은 “SKT T1은 나에게 새로운 기회를 열어준 팀입니다. 코치로서 데뷔하고, 많은 대회에서 우승하면서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경험을 할 수 있었습니다”며 “이제 SKT T1을 이끌어 나가는 감독으로서 우리가 최강의 팀임을 다시 한 번 입증하고 싶습니다”고 답했습니다.
 
 
SKT T1 선수들 단체사진
 
 
인터뷰에서 김정균 감독과 T1 선수들 모두 한국에서 열리는 2018 롤드컵에 대한 욕심을 내비쳤습니다. 한국에서 개최하는 만큼 꼭 롤드컵에 진출하고, 더 나아가 우승을 차지해서 SKT T1의 위상을 높이고 싶다는 각오입니다. ‘부진은 있어도 몰락은 없다’던 2015년 김정균 감독의 말처럼 다시 한번 더 높게 비상할 SKT T1을 기대합니다.
 
 
 
 
글 ∙ 사진 / 인벤 신연재 기자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