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美 셰일업체 인수로 북미 석유개발 영토 넓힌다

SK이노베이션이 신규 운영권을 확보한 셰일 가스 생산지역 지도
 
SK이노베이션이 미국 셰일 업체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하며, 북미 셰일 개발사업 확장에 나섭니다. SK이노베이션은 21일, 지분 100%를 보유한 자회사 SK E&P America를 통해 미국 셰일 개발업체인 롱펠로우社 (Longfellow Nemaha, LLC) 지분 전량을 인수한다고 밝혔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일 공시를 통해 SK E&P America에 약 4,853억 원 출자 계획을 밝힌 바 있는데요. 출자 금액은 롱펠로우社 지분 인수 외에도 향후 토지 임대, 시추 등 미국 내 석유 개발사업의 성장 투자에 사용, 올해 상반기 중 지분 인수를 완료할 계획입니다.
 
롱펠로우社의 자산은 미국 내 셰일 개발지로 각광받고 있는 오클라호마 주의 STACK(Sooner Trend, Anadarko, Canadian, Kingfisher) 지역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이 지역은 SK이노베이션이 지난 2014년 SK플리머스를 설립해 매입한 미국 오클라호마 주 그랜트 카운티(Grant County)와 가필드 카운티(Garfield County) 생산광구로부터 약 40㎞ 떨어져 있는데요. SK이노베이션은 SK플리머스를 통해 미국 셰일 생산광구 독자 운영권을 국내 기업 최초로 확보한 바 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향후 SK플리머스와 롱펠로우社가 소재한 지역에 대한 개발을 심화하고, 중장기적으로는 그동안 축적한 역량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인근 지역으로까지 개발 범위를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국내 유일의 비전통석유 개발사업 운영권자인 SK이노베이션은 이번 인수 계약을 계기로 미국 STACK 지역 Top-Tier 운영업체로 도약할 것”이라며, “향후 전통석유 사업과 비전통석유 사업 사이 균형 잡힌 포트폴리오 구축을 위해 노력을 계속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1983년 인도네시아 카리문 광구에 지분 참여한 것을 시작으로 페루, 베트남, 중동 등지에서 전통석유를 생산해왔습니다. 지난 2014년부터는 미국에서만 하루 2,500 배럴의 셰일오일을 생산 중인데요. SK이노베이션은 2017년 기준 9개 국 13개 광구에서 5억 3,000만 BOE(Barrel of Equivalent)의 매장량을 확보해 일 평균 55,000 BOE의 원유 및 가스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한편, SK이노베이션은 지난달 21일, 독자 운영권을 보유한 중국 남중국해 PRMB 17/03 광구에서 석유를 발견하여 하루 최대 3,750배럴의 원유 시험 생산에 성공했다고 밝힌 바 있는데요. 해외 자원 개발 사업에 뛰어든 이래 36년간 축적해온 기술 노하우가 바탕이 된 결과로, SK이노베이션은 이를 교두보로 삼아 남중국해에서도 적극적으로 석유 생산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계획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