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신규 5G 캠페인, 「THIS IS 5G」 공개

윤성빈선수 얼굴을 클로즈업 한 사진에 this is 5g라는 슬로건이 표시된 이미지
SK텔레콤이 신규 5G 캠페인「디스 이즈5G (THIS IS 5G)」를 21일 공개했습니다. 피겨여왕 김연아, 스켈레톤 황제 윤성빈 선수가 SK텔레콤 5G를 알리는 모델로 활동하게 됐는데요. 캠페인은 이날부터 TV, 소셜미디어, 야구장 등 다양한 공간에서 펼쳐집니다.
 
「디스 이즈 5G」 캠페인은 ‘5G란 무엇인가’에 대한 SK텔레콤의 해답을 제시하는 내용입니다. 속도·안정성·보안 등 5G 핵심 속성을 김연아, 윤성빈 선수의 대화와 스켈레톤 훈련 장면을 통해 명료하게 표현한 게 특징입니다.
 
5G 캠페인 「디스 이즈 5G」에는 국내 이동통신 역사를 이끌어 온 SK텔레콤의 자신감이 묻어 있습니다. 그간 많은 통신사들이 5G를 외쳤지만, 사업자별로 어떤 차별점이 있는지는 모호했습니다. SK텔레콤은 30년여간 완벽한 품질과 서비스를 제공 해왔다는 자부심을 바탕으로 진정한 5G의 기준점을 「디스 이즈 5G」 캠페인을 통해 제시합니다.
 
김연아 선수와 윤성빈 선수가 셀카를 찍는 모습
 
‘5G 이야기’ 편에서 운동복을 벗고 정장을 입은 김연아, 윤성빈 선수는 익살스러운 대화를 나누며 5G가 무엇인지 알기 쉽게 전달합니다. 두 모델은 진정한 5G가 스켈레톤처럼 빠른 속도를 내면서도 찰나의 흔들림 없이 안정적이며 해킹(부상) 위험이 없어야 한다고 설명합니다.
 
‘스켈레톤’ 편에서도 SK텔레콤은 속도 · 안정성 · 보안 등 5G 핵심 속성을 윤 선수가 세계 1위가 될 때까지의 훈련 과정과 연계해 설명합니다. SK텔레콤은 ‘내가 흔들리면 모두가 흔들린다’는 광고 카피를 통해 5G로 모든 것이 연결되는 시대를 맞아 더욱 완전무결한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냅니다.
 
SK텔레콤은 캠페인에 내세운 세 가지 핵심 속성을 완벽하게 갖추기 위해 오랜 기간 5G 서비스를 준비했습니다. 재작년 1초에 1GB 영화 3편을 전송하는 ‘초고속 5G’와 지난 2월 화성 케이-시티(K-city)에서 복수의 자율주행차가 1초에 1천 번 흔들림 없이 통신하는 ‘안정성’ 관련 기술을 공개 시연한 바 있죠. 지난 2월에는 세계 1위 양자암호통신 업체 스위스 ‘IDQ’사를 인수하며 외부 해킹 위협을 없애는 차세대 보안 기술도 확보했습니다.
 
SK텔레콤 남상일 IMC그룹장은 “속도, 안정성, 보안과 같은 SK텔레콤 5G 강점을 쉽고 명쾌하게 알리고자 했다”라며 “5G가 어떻게 삶과 산업 생태계 변화를 이끌지에 대해서도 고객 눈높이에 맞춰 전달할 것”고 밝혔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