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구글 어스로 ‘지구 반 바퀴 여행 떠나요’

SK이노베이션이 회사가 추구하는 혁신적인 에너지∙화학 회사의 이미지를 집약시킨 2018년 기업PR 캠페인을 선보입니다.
 
아트버타이징으로 제작된 SK이노베이션광고 중 고효율 전기차 배터리 장착 관련 내용
 
 
SK이노베이션은 22일 하이퍼랩스 기법을 활용한 ‘이노베이션의 큰 그림’ 4편을 런칭했다고 밝혔습니다. 올해도 혁신적인 전문 예술과 광고를 결합한 아트버타이징 형태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하이퍼랩스란 고정된 물체 또는 장소를 촬영한 사진들을 연속으로 이어 붙여 속도감 있게 재생 시키는 특수 영상 기법인데요. 이번 캠페인에는 구글 어스에서 제공하는 위성 사진을 활용한 하이퍼랩스 영상으로 큰 호응을 얻은 비디오 아티스트 ‘마테오 아콘디스’가 참여했습니다.
 
SK이노베이션은 회사가 딥체인지2.0과 공유인프라, 블루오션 시프트 등의 화두를 갖고 혁신적인 에너지∙화학 회사로 성장해 나가고 있는 모습을 이번 캠페인에 담았다고 설명했는데요. “혁신적인 영상을 보며 시청자는 세계 여행을 간접 체험함과 동시에 SK이노베이션의 글로벌 사업 성과를 이해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캠페인에는 전 세계를 촬영한 위성 사진 중에서 선별해 낸 1,800여 장의 스크린샷이 쓰였습니다. 위성 사진이 주는 웅장함에 초당 30여 장으로 구성된 영상이 주는 빠른 속도감이 더해져 혁신적인 이미지를 만들어냈다는 평입니다.
 
아트버타이징으로 제작된 SK이노베이션 광고 중 독자 운영으로 미국 셰일가스 생산 관련 내용
 
 
광고 영상을 통해 시청자는 전기차 핵심 시장인 유럽에서 시작해 중국의 화학단지, 미국의 오클라호마 광구, 고성능 윤활유가 필요한 혹한의 러시아까지 지구 반 바퀴에 달하는 약 22,000Km의 거리를 여행하며, 세계 곳곳에서 에너지∙화학을 선도하는 SK이노베이션을 만나게 됩니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2016년부터 라이브 드로잉 쇼, 에브루, 사이매틱스 등 다양한 예술 기법을 접목한 ‘이노베이션의 큰 그림’ 기업PR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에는 하이퍼랩스 기법에 구글 어스를 결합해 영상미를 더욱 높였습니다.
 
임수길 홍보실장은 ”기업 PR 캠페인은 딥체인지2.0을 통해 혁신적인 에너지∙화학 기업으로 성장하고 있는 회사의 모습을 아트버타이징이라는 새로운 기법으로 담았다”며 ”이번 기업PR캠페인을 통해 회사가 추구하는 기업가치와 사회적 가치 토대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새 기업 PR캠페인은 SK이노베이션 블로그, 페이스북, 유튜브 등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