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첨단 ICT 기술, 프로야구 개막전 시구 도우미로 활약

프로야구 개막전, 인천 SK행복 드림구장에서 시구를 위해 마운드로 향하는 자율주행자동차
 
프로야구 개막전에서 5G · 자율주행차 · 홀로그램 AI 아바타 등 첨단 ICT 기술과 시구 이벤트가 아우러지는 보기 드문 광경이 연출됐습니다. SK텔레콤은 지난 24일 인천 SK행복 드림구장에서 열린 SK와이번스-롯데 자이언츠 프로야구 개막 경기, 시구 이벤트에 첨단 ICT 기술을 접목했다고 밝혔습니다.
 
시구자인 인천 동막초등학교 6학년 이정훈 군은 SK텔레콤 자율주행차와 홀로그램 AI 아바타 ‘릴리’의 도움을 받아 시구에 성공했습니다. 이 군이 시구를 위해 자율주행차를 타고 이동하는 장면은 5G 망으로 전송되어 SK구장 외야에 설치된 세계 최대 규모 전광판 ‘빅보드’를 통해 생중계됐는데요.
 
ICT 기술과 함께한 시구는 이벤트 전 대기실에서부터 시작됐습니다. 시구자인 이정훈 군은 대기실에서 홀로그램 AI 아바타 ‘릴리’와 대화를 나누며, 마운드까지 이동하는 방법을 안내받았습니다. (‘릴리’는 SK텔레콤이 지난 2월 MWC 2018에서 공개한 홀로그램 기반 AI 스피커 ‘홀로박스(HoloBox)’에 등장하는 아바타 이름입니다) 마운드로 이동하기 위해 자율주행차에 탑승하자 ‘릴리’는 차량 안에 설치된 태블릿에서 다시 나타났습니다. 자율주행차가 이동하는 동안 ‘릴리’는 이 군에게 긴장하지 말고 즐겁게 공을 던지라며 파이팅을 외치기도 했답니다.
 
SK텔레콤 자율주행차는 이 군을 태우고 외야 방면 왼쪽 게이트에서 출발해 3루 베이스와 홈 사이로 이동했습니다. 그리고 이 군을 내려준 뒤 홈 쪽에서 돌아 출발한 곳으로 퇴장했습니다. ‘릴리’의 응원과 안전한 자율주행 등 이 군이 시구하기까지 모든 과정은 5G 망을 통해 ‘빅보드’로 전송되어 모든 관중이 볼 수 있었습니다. 시구를 마친 이정훈 군은 “’릴리’와 대화가 실제 사람과 이야기를 나눈 것 같았다“, “마치 미래로 온 듯한 느낌이었다”라며 소감을 말하기도 했습니다.
 
SK텔레콤은 SK 구장 내부에 28GHz 주파수 대역을 이용해 5G 망을 구축했습니다. 또, 지난 21일 공개한 신규 5G 캠페인 「디스 이즈 5G(This is 5G)」를 야구장 곳곳에서 전개하며 5G 경쟁력 알리기에도 힘쓰고 있는데요.
 
SK텔레콤 박진효 ICT 기술원장은 “고객이 많이 찾는 야구장에서 첨단 ICT 기술을 알리기 위해 시구 이벤트를 마련했다”라며, “SK텔레콤은 5G · 자율주행 등 ICT 기술이 만들 미래상을 지속적으로 제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