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3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 개최


사회적 기업의 착한 일(사회성과)을 측정해 금전적으로 보상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가 사회적 기업의 매출 증가와 같은 외형적 성장은 물론 그 이상의 사회성과를 만들어 내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사회성과인센티브가 사회적 기업의 생태계 조성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의 아이디어가 통한 것입니다.
 
사회성과인센티브 추진단은 19일 서울 신촌동 연세대 백양누리 그랜드홀에서 사회성과인센티브 참여 기업 임직원들과 추진단 관계자, 대학생 예비 창업가, 학계 인사 등 총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3회 사회성과인센티브 어워드’ 행사를 가졌습니다.
 
최태원 회장이 저서 ‘새로운 모색, 사회적 기업’에서 처음 제안해 지난 2015년 4월 출범한 사회성과인센티브는 사회적 기업이 창출한 사회성과를 화폐단위로 측정해 금전적으로 보상하는 제도입니다. 사회적 기업들이 사회성과를 만들어 낸 만큼 금전적으로 보상을 받게 되면, 사회성과 창출에 동기부여가 돼 결국 더 많은 사회성과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진다는 아이디어입니다.
 
추진단은 이날 사회성과인센티브에 참여한 130개 사회적 기업들이 지난 한해 동안 일자리 창출, 사회서비스 제공, 환경문제 해결, 생태계 문제 해결 등 4개 분야에서 만들어낸 사회성과가 324억원어치에 달해 73억 원의 사회성과인센티브를 지급했다고 밝혔습니다. 보상 재원은 SK그룹이 사회적 기업을 돕기 위해 설립한 또 다른 사회적 기업 ‘행복나래’의 이익금으로 마련됩니다.
 
특히 지난 2015년 사회성과인센티브 출범 때부터 올해까지 3년간 사회성과인센티브를 받은 44개 사회적 기업의 경우 연평균 8%에 달하는 매출 증가율과 31%에 달하는 사회성과 증가율을 달성했습니다. 사회성과인센티브를 받게 되면 매출 증가와 같은 외형적 성장과 더불어 더 큰 폭의 사회성과를 매년 만들어낸다는 것이 입증된 것입니다.
 
최 회장은 “3년 협약이 끝났어도 다양한 방식으로 지원을 이어나갈 것”이며 “대신 여러분들도 더 큰 도전에 나서야겠다는 각오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달라”라며 이들 44개 기업이 향후에도 지속적으로 사회성과를 창출할 수 있도록 지원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를 밝혔습니다.
 
최 회장은 이어 “사회성과인센티브가 사회적 기업들에게 단순한 지원금이 아닌 경영 함수가 될 수 있을 정도의 수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며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주류 금융권 등도 사회적 기업에 다양한 방법으로 투자하는 것”이라고 당부했습니다. 한편 사회적 기업 대표들에게는 “사회적 가치로 당당하게 돈 벌 수 있는 사회를 함께 만들어 갈 수 있도록 사회성과인센티브를 통해 끝까지 함께 하겠다”라고 격려했습니다.
 
이날 사회성과인센티브를 토대로 다른 투자에 성공한 사례도 소개돼 관심을 끌었습니다. 이날 본 행사 전에 최태원 회장, 사회적 기업 대표, 대학생 예비창업가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간담회에서 동부케어는 사회성과인센티브를 통해 자신들의 사회성과를 정량화할 수 있었고, 이런 객관적 자료가 다른 투자를 유치하는데 큰 도움이 됐다고 소개했습니다. 동부케어는 지난 2015년 타 금융권으로부터 대출 심사를 받을 당시, 사회성과인센티브 덕분에 대출 상환능력을 높이 평가받아 대출 가능액을 늘릴 수 있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