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벤처기업-오리온과 손잡고 감자 재배농가 스마트화 앞장선다


SK텔레콤이 오리온, 농업 분야 벤처기업인 스마프와 손잡고 감자 재배농가 스마트화에 나섭니다.
 
SK텔레콤과 오리온, 스마프는 지난 25일 오후 경북 구미에 위치한 오리온 감자 계약 재배농가에서 SK텔레콤 유웅환 오픈콜라보센터장, 오리온 박상용 AGRO부문장, 스마프 채한별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그간 스마트팜 기술 적용이 어려웠던 감자 재배농가에 ‘지능형 관수∙관비 솔루션’을 제공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지능형 관수∙관비 솔루션’은 SK텔레콤과 SK텔레콤의 오픈콜라보 벤처기업인 스마프가 함께 개발한 노지재배용 스마트팜 기술입니다. 이 기술을 사용하면 IoT 플랫폼을 활용해 온도∙습도∙강수량 등 작물 재배에 필요한 정보들을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필요한 물과 양분을 자동으로 산출해냄으로써 효율적인 관리가 가능해집니다. 또한 모바일 기기를 활용한 원격제어가 가능해져 노동력 부족을 해결하는데도 도움이 됩니다.
 

* 노지재배 | 별도 시설 없이 자연환경에서 농작물을 재배하는 방법


 
이번 협약에 따라 SK텔레콤은 솔루션 운용에 필요한 ▲IoT Thingplug 플랫폼 및 LoRa망 네트워크 제공 ▲솔루션 구축 비용 지원 등을 담당하고, 스마프는 ▲솔루션 구축 및 최적 알고리즘 개발 ▲솔루션 사용법 교육 등을 맡습니다. 오리온은 ▲계약 재배 농가 선정 ▲씨감자 및 데이터 제공, 재배 기술 자문 등을 지원합니다. 이로써 감자 농가는 초기 비용 부담 없이 솔루션을 도입해 노지재배의 고질적인 어려움이었던 ‘급격한 기후∙토양 변화’ 및 ‘노동력 감소’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생산량과 상품성을 향상시켜 농가 소득을 높일 수도 있게 됐습니다.
 
SK텔레콤 역시 이번 협약을 발판으로 향후 농업 분야에서 자사의 첨단 ICT 기술에 대한 인지도를 높이고, 성공 사례 창출을 통해 Global 사업 모델 개발에 나설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오리온은 이번 협약을 통해 균일한 우수 품질의 감자를 안정적으로 수급함으로써 국내 생감자 칩 시장에서의 우위를 확고히 하는 한편, 계약 재배농가와의 상생 활동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이번 스마프와의 협력은 SK텔레콤이 ‘True Innovation’*이라는 브랜드로 시행하고 있는 오픈콜라보 활동의 결과로, SK텔레콤은 2017년부터 ▲MWC 전시회 동반 참가, ▲솔루션 홍보 및 마켓 Feasibility 검증 ▲자사 LoRa망 테스트 베드 제공 등 여러 분야에서 적극적인 지원을 해왔습니다. 3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노지재배 농가에 대한 솔루션 제공뿐만 아니라, 향후 적용 농가 확대, 솔루션 생성 데이터 공유, Global 시장 진출 등에 대해서도 지속 협력해 나갈 계획입니다.
 

* True Innovation | SK텔레콤의 오픈콜라보 활동들을 대표하는 브랜드로, 오픈콜라보 프로젝트, 벤처 직간접 투자, 벤처/스타트업을 위한 On/Off Line 협업 공간 제공 등의 활동 추진 중


 
SK텔레콤 유웅환 오픈콜라보 센터장은 “이번 오픈 콜라보 사례를 기반으로 우수 벤처기업들과 협력해 제2, 제3의 유사 사례들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 경제적 가치 창출과 더불어 사회적 가치 창출에 앞장서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리온 박상용 AGRO부문장도 “이번 프로젝트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발맞추어 대기업과 벤처기업, 농가가 손잡고 동반성장을 추구하는 새로운 형태의 상생 협력 사례”라고 말했습니다. 스마프 채한별 대표는 “이번 협력을 계기로 회사 설립 이래 개발에 매진해 온 노지용 스마트팜 기술을 노지 농가의 생산혁신을 견인하는 대표적인 솔루션으로 도약시켜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