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C&C 공유 오피스 도입, 구성원간 협업∙소통 중심의 일 혁신 시동

SK C&C 공유 오피스

 
SK C&C가 구성원들의 고정 좌석을 없애고 개방∙공유를 키워드로 한 업무 공간 혁신에 나섭니다. 조직이라는 이름의 벽에 갇힌 사무공간을 구성원 간의 자발적 협업의 공간으로 변화시켜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이루겠다는 것입니다.
 
SK C&C는 10일에 분당 사옥의 4개 층을 공유 오피스 공간으로 전환한다고 밝혔습니다. 공유 오피스는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신년사에서 언급한 일하는 방식의 혁신의 일환으로, 물리적 공간의 변화를 통해 껍질을 깨는 사고와 행동의 변화를 만들겠다는 의지가 담겨있습니다.
 
이번 전환에서 당사의 IT서비스 및 DT 전문 역량을 공유 오피스에 녹여내고, 디지털 업무 공간에서도 상호 개방과 협력을 키워드로 한 공유 업무 시스템 표준 모델을 만들어 갈 계획입니다. 클라우드 제트 기반으로 프로젝트∙과제별 실시간 소통∙공동작업을 지원하는 영상회의, 공동업무공간, 통합업무관리, 일정관리∙공유 등 디지털 워크플레이스를 개발하고 있습니다.
 
SK C&C는 먼저, 기업문화 부문, 전략기획 부문, 대외협력 부문 등 전사 지원 조직과 회사 임원들이 근무하는 25층, 26층, 27층을 공유 오피스로 전환하고 7층을 디지털 협업 공간으로 변화시킵니다.
 
가장 큰 변화는 조직별 고정 좌석이 없어진 것인데요. 구성원들은 본인의 업무 필요에 맞춰 7층과 25층~27층에 배치된 집중존, 소통존, 협업존의 좌석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가령 짧은 시간 내에 보고서나 개인 과제를 완성해야 할 경우에는 4면이 칸막이로 차단되어 완벽한 업무 몰입도 제고를 도와주는 초집중 좌석을 사용하면 됩니다. 일상적인 업무의 경우에는 높낮이 조절이 가능한 모션 데스크나 일반형 집중 좌석을 고르면 되는 식입니다.
 
공유 오피스는 업무에 따른 구성원 간 협업을 독려토록 설계되었습니다. 구성원들이 본인 업무 중에 타 부서 구성원들의 도움이 필요할 경우 협업존의 협업 좌석을 골라 이들과 함께 공동 업무를 수행하면 되는데요. 협업존은 벌집 모양으로 좌석을 배치해 앉은 자리에서 자유롭게 상호 소통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굳이 별도의 가상 TF 등의 조직을 만들 필요가 없어진 것입니다.
 
자유로운 아이디어 소통 및 네트워킹 공간도 마련됐습니다. 공유 오피스 내 구성원의 동선 교차 지점에 설치된 총 231석의 소통존은 구성원들이 업무 수행 중 필요시 언제든 자유롭게 모여 상호 업무 관련 의견과 아이디어를 나누는 공간으로 활용됩니다. 안락한 소파와 티 테이블을 갖춘 별도의 커뮤니케이션 라운지도 추가해 구성원들의 자연스러운 네트워킹 공간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전문 디지털 협업 공간도 별도로 갖춰집니다. 7층에는 고객∙비즈니스 파트너사∙구성원들이 함께 모여 자유롭게 협업할 수 있는 디지털 랩스∙TCL∙PoCLab 등을 새롭게 구축했습니다. 7월 이후에는 28층에도 경영층과 DT 관련 프로젝트 구성원들 간의 다양한 실험과 시도가 이뤄지는 공간인 디지털 프로젝트 룸을 설치할 예정입니다.
 
SK C&C 김병두 HR본부장은 “공유 오피스의 핵심은 협업과 소통을 지향하는 개방∙수평적 공간을 만드는 것”이라며 “변화된 공간에서 구성원 스스로 업무 방식의 변화를 느끼고 새로운 성장의 계기를 만들어 내는 기회가 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SK C&C는 공유 오피스에 이어 디지털 업무 공간에서도 상호 개방과 협력을 키워드로 한 공유 업무 시스템 환경을 만들어갈 예정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