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브로드밴드, 영상제작 육성 프로젝트 발대식 개최


 
 
SK브로드밴드가 18일(금) SK브로드밴드 본사 사옥에서 <제1회 Be Creator 공모전> 영상 부문 발대식을 개최했습니다.
 
<제1회 Be Creator 공모전>은 SK브로드밴드가 미디어 기업으로서의 사회적 가치(Social Value)를 창출하고, 영(Young)타겟들을 대상으로 지속 가능한 프로그램을 통해 공유 Infra를 구축하고자 진행하는 활동입니다. 일반인/대학생 대상의 ‘영상 부문’과 대학생 대상의 ‘광고 부문’, 두 가지 프로그램으로 나누어 지난 3월부터 진행하고 있습니다.
 
18일 진행된 ‘영상 부문’ 발대식은 단편영화/웹 드라마 분야의 시나리오를 공모를 통해 선발된 최종 5팀의 Young Creator들을 대상으로, 발대 선포와 그룹별 대면식, 스타 멘토 감독(변영주, 이원석)들의 제작 특강으로 구성되었습니다.
 
선발된 ‘Be Creator 1기’ 5개 팀은 앞으로 약 5개월간, 현직 영화감독인 변영주 감독(대표작: <화차>, <밀애>), 이원석 감독(대표작: <상의원>, <남자사용설명서>) 2인의 시나리오 수정부터 실제 촬영·편집 등 제작 전반 과정에 대한 전문 멘토링을 통해 수준 높은 콘텐츠를 완성할 계획입니다. 제작된 콘텐츠는 10월 중 시사회를 거쳐, 우수작은 B tv 및 옥수수 등을 통해 VOD로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SK브로드밴드에서 진행하는 이번 공모전은 기존 영상 시나리오 공모전이 시나리오에 대한 평가에서 그치는데 반해, 실제 영상 제작은 물론 상영까지 콘텐츠 제작 전 과정에 대해 전문적인 지원과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기대가 높습니다. 이를 증명하듯 첫 개최임에도 불구하고 100대 1을 훌쩍 넘는 경쟁률을 보이며 유사한 성격의 시나리오 공모전보다 많은 숫자의 작품들이 출품됐습니다.
 
이번 은 사업과 동떨어진 일회성 활동이 주를 이루던 기존의 기업 Social Value 창출 활동과는 다르게, 기업의 사업 활동을 기반으로 실질적인 사회적 기여를 하기 위한 활동이라는 점 또한 주목할 만합니다. 가능성 있는 Young Creator들을 지원하여 콘텐츠 제작 전반을 체험할 수 있게 함으로써, 미래 콘텐츠 제작자를 양성, ‘미디어 기업’ 으로서의 Social Value를 증대시키는 데에 의미를 찾을 수 있습니다.
 
이형희 SK브로드밴드 사장은 발대식 축사를 통해, “Be Creator 활동이 가능성 있는 Young Creator들을 지원하여 우수한 콘텐츠를 제작하고, 그러한 콘텐츠를 SK브로드밴드의 다양한 플랫폼에서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이러한 활동이 지속적으로 진행되어 미디어 산업 전반에서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길이 열리길 바란다”라며 앞으로의 기대감을 밝혔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