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생명을 살린 값진 용기, SK하이닉스 신태현, 이성동 책임

길을 가다 갑자기 통증을 느끼고 쓰러지면 누군가 나타나서 도와주기를 애타게 바라겠죠. 반대로 누군가 쓰러지는 걸 보게 되면 우리는 망설임 없이 달려가서 그 사람을 도와줄 수 있을까요? 위험에 빠진 사람을 돕는 일은 생각보다 커다란 용기가 필요합니다. 그래서 우리는 지하철에서 응급 상황에 빠진 시민을 응급처치로 살려낸 SK하이닉스 신태현 책임과 이성동 책임을 시민 영웅이라고 부릅니다.
 
 
 

용기 있는 사람들의 지하철 선행

 
 
SK하이닉스 DRAM 설계 CAE의 이성동 책임(왼쪽)과 신태현 책임(오른쪽)

SK하이닉스 DRAM 설계 CAE의 이성동 책임(왼쪽)과 신태현 책임(오른쪽)

 
 
응급 상황을 목격한 것은 4월 23일 퇴근길이었습니다. 동갑내기이고 집도 가까워서 평소 친하게 지내는 신태현 책임과 이성동 책임은 그날도 함께 회사를 나섰습니다. 그런데 두 사람이 탄 지하철에서 중년 여성이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는데요. 앉은 자세 그대로 앞으로 고꾸라진 여성은 미동조차 없었고, 심각한 상황에서 누구 하나 쉽사리 나서지 못했습니다. 그때 신 책임과 이 책임이 인파를 헤치고 앞으로 나갔습니다.
 
 
팀에서 SHE(안전보건환경) 담당자로 활동하고 있는 이성동 책임

팀에서 SHE(안전보건환경) 담당자로 활동하고 있는 이성동 책임

 
 
이성동 책임이 “6OOO호차 7-2번에서 중년 여성이 쓰러졌습니다!”라고 큰소리로 외치자 곁에 있던 승객이 119에 전화를 걸어 구조를 요청했습니다. 그리고 신태현 책임은 여성의 상태를 확인했는데요. 코에 손을 갖다 댔지만 호흡이 느껴지지 않았고, 구조대를 기다릴 시간도 없었습니다. 그야말로 한시가 급한 상황이었죠.
 
“숨을 쉬지 않습니다. CPR 하겠습니다!” 신 책임은 망설임 없이 CPR을 실시했습니다. 가슴압박을 30회 실시했지만 별다른 반응이 없어서 2차 CPR을 시작하려던 찰나, 환자가 작은 신음을 토해내며 의식을 되찾았습니다. 경동맥이 돌아온 것을 확인한 신 책임은 어깨를 치면서 평소 지병이 있었는지 물었고, 다행히 환자는 고개를 가로저었습니다. 두 사람은 119의 지시에 따라 다음 역에서 환자를 부축해서 내렸습니다. 그리고 이 책임이 환자의 의식을 챙길 동안 신 책임이 SOS 전화로 역무원을 호출하며 일사불란하게 움직였습니다.
 
역무원이 구급상자를 들고 나타날 때까지 두 사람은 계속 환자의 곁을 지키며 상태를 살폈습니다. 이 모든 건 불과 5분 남짓한 시간 동안 벌어진 일이었죠. 하지만 그 환자에게 5분은 생사가 좌우되는 골든 타임이었습니다.
 
 
 

기적을 만들어낸 사내 안전 교육

 
긴박한 상황에서도 완벽한 응급조치로 생명을 살린 SK하이닉스의 신태현 책임과 이성동 책임. 신 책임은 사내에서 진행되는 CPR 전문가 과정을 이수한 덕분에 실제 상황에서도 떨지 않고 제대로 CPR을 실시할 수 있었습니다. 팀에서 SHE(안전보건환경) 담당자로 활동하고 있는 이 책임은 몸소 익힌 지식과 경험으로 상황에 적확한 판단 및 대응을 할 수 있었죠. 이렇게 두 사람은 사내 안전교육에서 얻은 지식을 밑바탕으로 생명을 살리는 기적을 만든 것입니다.
 
 
사내 CPR 전문가 과정을 이수한 신태현 책임

사내 CPR 전문가 과정을 이수한 신태현 책임

 
 
“대부분의 배움은 나를 위해 사용되지만, 응급처치는 다릅니다. 내가 의식을 잃었을 때 스스로 응급처치를 할 수는 없으니까요. 결국 CPR과 같은 응급처치를 배우는 것은 오로지 내가 아닌 타인을 위함이고, 우리는 회사에서 배운 것을 실행에 옮겼을 뿐입니다. 물론 ‘우리도 모르게’ 말이죠.”
 
신태현 책임과 이성동 책임은 CPR이 ‘사랑하는 이들을 살릴 수 있는 소중한 배움’이라고 강조합니다. 그리고 이번 일을 계기로 안전 지식을 더욱 널리 알리기 위해 힘쓰겠다는 의지도 내비쳤습니다. 하지만 두 사람의 활약에서 안전 지식만큼 빛나는 것이 또 하나 있는데요. 그것은 모두가 망설이는 가운데 위기에 빠진 사람을 향해 거침없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 수 있었던 용기입니다. 누군가를 돕고 생명을 구하는 일은 용기를 내는 것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이번에 두 사람이 보여준 이타적인 마음과 용감한 행동이 함께 행복한 사회의 좋은 본보기가 되어줄 것입니다.
 
 
신태현책임이 알려주는 심폐소생술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