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베트남 얼굴기형 어린이 4000명에게 웃음을 찾아주다

베트남 어린이를 돌보고 있는 SK SUNNY 대학생 자원봉사자
 
 
SK가 지난 23년간 베트남에서 얼굴기형을 수술해 준 어린이가 4000여 명에 달하게 됐습니다. SK는 지난달 24일부터 29일까지 베트남 푸옌 지역의 푸옌 제너널 병원에서 분당서울대병원, 국내 의료 봉사단체인 세민얼굴기형돕기회(세민회)와 함께 ‘베트남 얼굴기형 어린이 무료수술’ 행사를 진행했습니다.
 
이번 무료수술 행사로 구순구개열 등 장애로 고통을 받아온 베트남 어린이 100여 명이 새 얼굴을 선물 받았습니다. 행사에는 세민회 회장 백롱민 분당서울대병원 성형외과 교수를 비롯한 한국과 베트남 의료진, 안면기형아동 지원단체인 ‘오퍼레이션 스마일’ 베트남 지부, SK 임직원과 SK 대학생 자원봉사단 ‘SK 써니’ 등 50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앞서 SK는 지난 1996년부터 매년 ‘어린이에게 웃음을(smile for children)’을 슬로건으로 무료수술 행사를 세민회와 함께 벌여 왔습니다. SK의 대표적인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으로 자리 잡은 이 행사를 통해 지난 23년간 모두 3965명의 어린이가 수술을 받았습니다. 올해까지 소요된 수술비 34억 원은 SK가 모두 지원했습니다.
 
이번 행사를 주관한 SK건설 관계자는 “베트남 오지의 형편이 어려운 가정에서 자라서 수술을 받지 못하던 어린이들이 지난 20여 년간 베트남 전역에서 진행된 무료수술로 새 삶을 찾게 됐다”라며 “수술을 받은 어린이와 가족들이 보여주는 환한 웃음과 눈물은 행사 참여자들이 결코 잊지 못할 소중한 기억과 감동으로 남게 된다”라고 말했습니다.
 
한국 의료진은 베트남 의료진과 함께 수술을 진행하면서 의료기술을 자연스럽게 전수했고, 수술 기구와 장비는 베트남 병원에 기증됐습니다. 그렇게 베트남 현지 병원들이 얼굴기형 수술을 자체적으로 진행할 의료기술과 여건을 갖추게 됐습니다. 이런 공로로 SK와 백롱민 회장은 2009년과 2016년 두 차례에 걸쳐 외국인에게 주는 최고 훈장인 ‘베트남 사회주의공화국 국가우호훈장’을 받기도 했습니다.
 
구순구개열 수술을 받은 소 하 나(2)의 어머니는 “가정형편이 어려워서 수술은 엄두도 못 내고 지냈는데 우리 아이가 새 얼굴로 다시 태어나게 됐다”라며 “평생을 두고 잊을 수 없는 은혜를 베풀어준 SK에 감사드린다”라고 눈시울을 붉혔습니다.
 
안검하수 수술을 받은 류 짠 나 우엔(4)은 “이제 TV도 오랫동안 볼 수 있고 공부도 열심히 할 수 있게 돼서 기분 좋다”라며 밝게 웃었습니다. 다지증(多指症) 수술을 받은 응우엔 테이 홍헝(7)은 “수술을 받고 발가락이 10개가 된 게 신기했다”라며 “다른 아이들처럼 신발을 신고 신나게 뛰어놀 수 있게 됐다”라고 즐거워했습니다.
 
백롱민 회장은 “20여 년 전 베트남에서 안면기형 수술을 받았던 어린이들이 이제는 성인으로 장성해서 감사의 뜻을 표해올 때 긍지와 보람을 느끼게 된다”라며 “소외된 글로벌 이웃의 건강과 행복을 돌보는 일을 계속할 수 있다는 사실에 감사한다”라고 전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