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얼라이언스, 장애 아동 발 되어줄 이동권 증진 프로젝트 시동


 
 
국내 최대 사회공헌 연합체 행복얼라이언스가 장애 아동을 위한 이동권 증진 프로젝트를 시작합니다. 올해 목표를 ‘아동 삶의 질 향상’으로 수립한 행복얼라이언스는 △결식 우려 아동, △이동이 어려운 장애 아동, △교육 격차가 발생하는 지역 아동으로 지원 대상을 확정한 바 있습니다.
 
이번 프로젝트는 상반기에 추진한 결식 우려 아동 지원 프로젝트에 이어 두 번째로 실행하는 장애 아동 지원 프로젝트인데요. 이를 위해 행복얼라이언스는 오는 18일부터 소셜벤처 토도웍스와 함께 장애 아동 80명을 공개 모집해 수동휠체어용 전동 키트를 선물합니다. 수동휠체어용 전동 키트는 토도웍스에서 개발한 ‘토도 드라이브’라는 제품으로, 아동이 혼자 움직이기 무거운 수동 휠체어에 전동 키트를 장착해 더욱 편하고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행복얼라이언스는 수동휠체어용 전동 키트 기부뿐 아니라 휠체어 활용 교육과 장애 아동 이동권 향상 관련 연구도 진행하여 프로젝트를 체계화할 계획입니다. 먼저, 패럴림픽 선수 출신 등 전문가와 함께 수동휠체어용 전동 키트를 활용한 이동 교육을 제공합니다. 아이들과 정기적으로 만나 적응도를 파악하고, 그에 따른 맞춤형 교육도 제공할 예정입니다. 토도웍스는 전문적인 교육을 위해 경기도 시흥에 위치한 토도웍스 사옥 1층에 휠체어 전용 교육장을 신설하기도 했습니다.
 
또한,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및 심리학과 연구진이 본 프로젝트의 효과성 연구를 실시합니다. 7월부터 ‘이동성 증진과 활동 활성화가 장애 아동의 삶에 미치는 효과’를 주제로 연구에 돌입, 내년 상반기에 결과를 발표할 예정입니다. 행복얼라이언스는 본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장애 아동 이동권의 현황을 체계적으로 파악하고, 이를 지원할 효과적 방법을 모색해 내년 프로젝트의 전문성과 완성도를 높인다는 계획입니다.
 
프로젝트에 참가한 심재신 토도웍스 대표는 “장애 아동에게 ‘이동권’은 생활 범위를 넓히고 사회와 어울릴 수 있게 하는 중요한 조건이라 생각해 이번 프로젝트에 참가하게 됐다”라며 “행복얼라이언스와 함께 장애 아동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효과적으로 해결해나갈 수 있어 기쁘다”라고 밝혔습니다.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총괄본부장은 “이동권이 장애 아동 삶의 질에 막대한 영향을 끼치는 데 반해, 이를 지원하는 체계적 프로그램은 부족하다는 것을 알고 소셜벤처, 대학과 함께 이번 프로젝트를 준비했다”라며 “행복얼라이언스는 앞으로도 공유와 협력을 기반으로 한 차별화된 아동 지원 사회공헌 모델을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장애 아동 이동권 증진 프로젝트에 참가를 원하는 서울•경기권 거주하는 만 7~13세 장애 아동과 보호자는 토도웍스(031-313-0351)로 문의하여 신청서를 제공받으면 됩니다. 신청은 7월 31일까지며, 8월 중 선정 및 개별 안내할 예정입니다.
 
한편, 행복얼라이언스는 다양한 기업들이 자원 및 역량을 결합해 사회공헌 효과를 극대화하고자 2016년 11월에 결성되었습니다. 현재 요기요, 아름다운커피, 이브자리 등 35개 기업이 참여해 활동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