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 중 걸려온 전화 받을까, 받지 말까?

잠시라도 스마트폰 속 세상 돌아가는 이야기를 듣지 못하면 불안하고 초조해지는 현대인들에게 로밍 서비스는 여행 필수품이 되었는데요. 해외 로밍 서비스와 모르면 진짜 손해 본다는 가성비갑 ‘T로밍 패스’로 편하게 해외여행 떠나는 방법을 알려드립니다.
 
 

 
 
 

로밍 vs 유심칩 vs 포켓 와이파이

 
해외여행을 자주 다녀본 사람이라면 항상 3가지 선택지를 놓고 고민에 빠집니다. 로밍, 유심칩, 포켓 와이파이 중 어떤 서비스를 이용할지 말이죠. 모두 각각의 장단점이 있는데요. 유심칩은 기존 유심칩과 갈아 끼우고 보관하는 일이 번거롭지만, 대신 현지 통신망을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어서 장기 여행자들이 많이 선택합니다. 여러 명이 여행을 할 땐 포켓 와이파이가 오히려 저렴합니다. 비행기 착륙과 동시에 데이터 접속이 가능한 점이 최고의 장점이죠. 그러나 와이파이 라우터를 늘 소지해야 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위의 세 가지 서비스 가운데 가장 편리한 것은 단연 데이터 로밍입니다. 사용하던 휴대폰 그대로 해외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로밍의 유일한 단점은 가격이었는데요. 최근에는 여행지마다 고객의 사용 패턴을 분석해서 가격 부담을 낮추고 추가 혜택까지 제공하는 맞춤형 요금제들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매력이 무제한! 해외 로밍 서비스

 
 

 
 
맞춤형 요금제 덕분에 해외여행에서 로밍 서비스를 이용하는 사람들이 점점 늘어나는 추세입니다. 실제 로밍 서비스를 이용해본 사람들은 편리함을 최고의 장점으로 꼽습니다.
 
과거에 유심칩을 썼던 사용자는 ‘현지에서 유심칩 오류로 휴대전화가 갑자기 먹통이 되거나, 나중에 한국 유심칩으로 갈아 끼웠을 때 인식하지 못하는 상황’을 종종 겪었다고 합니다. 로밍 서비스로 바꾸면서 칩을 갈아 끼우고 보관하는 불편함과 휴대전화 오류에 대한 걱정을 덜 수 있었죠. 물론 휴대폰을 다시 활성화할 필요도, 현지 유심칩을 쓰느라 한국에서 오는 연락을 못 받는 일도 없습니다. 마찬가지로 와이파이 라우터와 보조배터리를 항상 가지고 다녀야 하는 포켓 와이파이도 여행자들에겐 세상 귀찮은 일인데요. 로밍은 휴대전화 외에 다른 기기를 챙겨 다닐 필요가 없습니다.
 
그렇다면 다가오는 휴가철, 다양한 로밍 상품 가운데 어떤 것을 선택해야 데이터를 합리적으로 사용할 수 있을까요? 여행지에 따라 달라지는 SK텔레콤의 맞춤형 요금제를 소개합니다.
 
 
 

가장 많이 찾는 ‘한중일패스’와 ‘아시아패스’

 
 

 
 
SK텔레콤은 국가별 데이터 사용 특성을 파악해서 그에 알맞은 요금제를 제공합니다. 특히 한국인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중국과 일본에 최적화된 ‘한중일패스’가 있는데요. 이 지역은 일주일 내로 짧게 떠나는 여행객이 많다는 사실에 착안해서 5일간 2만 5,000원을 내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커피 한 잔 가격으로 데이터를 하루 2GB까지 사용하고, 모두 소진한 뒤에는 보이스톡이 가능한 수준의 400kbps 속도로 제한되며, 초당 3.6원에 분당 216원으로 전화 통화도 부담 없이 할 수 있죠.
 
중국과 일본을 방문하거나 다른 아시아 국가들까지 여행할 계획이라면 ‘아시아패스’를 추천합니다. 가격은 한중일패스와 동일하며 5일간 아시아 주요 26개국 어디서나 사용할 수 있죠. 대신 음성과 MMS/SMS에 대한 혜택은 따로 제공되지 않습니다.
 
 
 

멀고 길게 머무르는 점 감안한 ‘미주패스’와 ‘유럽패스’

 
 

 
 
비행 시간만 10시간이 훌쩍 넘어가는 미국이나 유럽으로 여행을 떠나는 사람도 점점 많아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SK텔레콤은 10일 이상 현지에 머물면서 여러 인접한 나라들을 방문하는 특성을 반영한 ‘미주패스’와 ‘유럽패스’를 내놓았습니다. 미국과 캐나다 등 미주 지역 15개 국가, 영국과 프랑스 등 유럽 지역 44개 국가에서 각각 30일 동안 이용할 수 있는 요금제로 하루 1,000원에서 최대 2,000원만 내면 3GB 내지 6GB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한중일패스와 아시아패스, 미주패스, 유럽패스 모두 만 18~29세 고객에게 특별히 1GB의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하고 있는데요. 이는 상대적으로 로밍 요금에 부담을 느끼는 고객들을 배려한 혜택입니다. 또한, 한중일패스 가입자를 제외한 모든 고객은 별도의 신청 없이도 ‘자동안심 T로밍’이 자동으로 적용됩니다. 외국에서도 매일 3분의 무료 음성 로밍이 적용되는 등 요금 폭탄을 막을 수 있습니다.
 
 

 
 
여행지에 따라 나에게 맞는 로밍 요금제를 제공하는 SK텔레콤의 T로밍 패스. 그동안 외국에서 통신요금이 무서워 카톡만 하던 분들! 출국하기 전에 T월드나 로밍 고객센터를 통해 맞춤형 요금제 가입하고, 외국에서도 사랑하는 사람들과 따뜻한 목소리로 안부 인사 주고 받으시길 바랍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