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대학생 자원봉사단 SUNNY, 2018 글로벌 해피노베이터 캠프 개최

2018 글로벌 해피노베이터 캠프 참가 학생들
 
 
SK행복나눔재단이 운영하는 ‘SK 대학생 자원봉사단 SUNNY(이하 ‘SUNNY’)’가 중국에서 8월 1일부터 7박 8일간 한•중 대학생 연합 활동인 ‘2018 글로벌 해피노베이터 캠프’를 개최했습니다.
 
‘글로벌 해피노베이터 캠프’는 한•중 대학생들이 모여 각국의 우수한 사회변화 아이디어를 교류를 통해 글로벌 시각을 키우고, 중국 현지 사회문제의 해결 방안을 기획•개발하는 프로그램입니다. 지난해는 중국 내 취약계층 아동 대상으로 자원봉사 활동을 했다면, 올해는 대학생들이 직접 현지 사회문제를 도출해 해결 방안을 기획하고, 해결 과정을 매뉴얼로 제작해 배포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은데요.
 
8월 1일부터 8일까지 중국 푸투오구 저우산시에서 진행된 ‘2018 글로벌 해피노베이터 캠프’는 한•중 대학생 SUNNY 60여 명과 저우산시 현지 고등학생 30명이 참여했습니다. 저우산시는 중국 저장성 소재의 항구 도시로, 해양 자원 및 관광 자원이 뛰어난 곳이지만 오버 투어리즘(Over Tourism) 등 지역 사회문제가 심각하게 대두되는 곳이기도 합니다.
 
SUNNY는 저우산시에서 해결할 사회문제 주제로 ▲지속가능한 관광업 부재, ▲지역 내 식수 오염 문제, ▲저우산시 주민의 주인의식 부족을 선정했습니다. 한•중 대학생들은 언어적•문화적 장벽에도 불구하고 열띤 토론을 벌이며 문제 해결에 아이디어를 모았고, 그중 우수 아이디어는 실제화됐습니다. 저우산시 주민이 수질 오염 정도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현한 것이 대표적입니다.
 
또한, SUNNY는 저우산시 청년들이 사회문제에 지속적으로 관심 갖고 참여할 수 있도록 현지 고등학생에게 사회혁신 교육을 제공했습니다. 학생들은 사회혁신 프로젝트 전용 툴킷(Tool Kit)과 디자인 씽킹(Design Thingking) 방법론을 통해 체계적 문제 접근 방식과 해결 방안 수립 과정에 대해 배웠는데요. 모든 교육 내용은 향후 지역사회에서 지속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매뉴얼로 제작해 배포할 계획입니다.
 
이번 캠프에 참가한 한국 SUNNY 리더그룹 강샛별 써니는 “이번 캠프는 대학생들이 해외 사회문제에 관심을 갖고, 문제 해결에 주도적으로 참여하며 글로벌 역량을 키울 수 있는 귀중한 시간이었다”라며, “특히, 머릿속 아이디어를 중국 청년들과 함께 현지에서 활용 가능한 수준으로 발전시키며 사회혁신을 직접 경험하고 시너지를 만들 수 있었다”라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총괄본부장은 “이번 SUNNY 글로벌 캠프는 대학생이 직접 사회문제를 선정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과정에서 글로벌 시각을 키우고, 사회혁신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라며 “SUNNY는 앞으로도 대학생들이 자발적•주도적으로 사회변화를 주도하는 글로벌 인재로 성장할 수 있도록 캠프를 포함한 다양한 사회혁신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한편, SUNNY는 사회문제 개선을 위한 실천적 모델 발굴 및 자원봉사 활동을 통해 우리 사회 긍정적 변화를 선도하는 SK 그룹의 대학생 자원봉사단입니다. 2003년 창립 이래 총 6만 8천 명이 활동했으며, 현재 한국 10개 지역, 중국 6개 지역에서 활동 중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