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행복얼라이언스 데이, 서울/부산 6,500명 관객과 함께 성료

행복얼라이언스데이 축사를 하는 SK그룹 최태원 회장
 
 
국내 최대 사회변화 네트워크인 행복얼라이언스가 10일(토)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 대양홀에서 ‘2018 행복얼라이언스 데이(DAY)–함께해서행복해’ 행사를 성황리에 마무리했습니다.
 
나눔 문화를 만들어 가기 위한 기업,단체,개인들의 네트워크인 행복얼라이언스가 주최한 이번 행사는 “일상 속에서 나눔과 의식 있는 소비로 사회 변화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개최했습니다. 이날 행사는 토크•뮤직 콘서트와 사회적 기업 및 소셜 벤처 50여 개가 참여한 플리마켓으로 구성되어 대중이 쉽고 재미있는 방식으로 기부문화를 체험하는 기회가 됐습니다.
 
지난해부터 시작한 ‘행복얼라이언스 데이’ 행사는 올해 부산과 서울로 개최지를 확대했습니다. 지난 10월 27일(토) 부산 ‘영화의 전당’에는 2500여 명, 11월 10일(토) 서울에는 4,000여 명이 참가해 나눔으로 아동의 삶의 질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특히, 10일 세종대 행사에는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참석, 플리마켓에서 사회적 기업 등이 생산한 제품을 직접 구매하면서 나눔 실천에 동참했습니다. 이어 최 회장은 본 행사 축사를 통해 “소득 3만 불 시대에 결식을 우려하는 아동이 있다는 것은 큰 사회문제”라며 “우리나라에 적어도 결식을 우려하는 아동은 없어야 한다는 신념으로 43개 멤버사가 각자 잘 할 수 있는 형태로 많은 기여를 하고 있는 것에 감사드린다”라고 말했습니다.
 
최 회장은 “한 가지 문제를 완벽히 해결하면 그 과정에서 획득한 방법론을 다른 문제 해결에 효율적으로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결식우려 아동을 시작으로 더 많은 사회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더 많은 기업과 개인이 협력 네트워크에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토크·뮤직 콘서트에는 나눔과 봉사에 관심이 많은 연사와 아티스트가 무대에 올라 대중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토크 콘서트에서는 사회적 기업 ‘비타민엔젤스’ 염창환 의학박사가 ‘나눔도 전염이 된다’라는 주제로 비타민으로 아동의 건강권을 보호하고 증진시킨 사례를 제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유현준 건축가는 ‘아이들의 행복을 채우는 학교 건축’을 주제로 획일적 디자인이 아닌 창조적 건축물이 창의성을 키운다는 강연을 진행, 참석한 청소년에게서 큰 호응을 받았습니다. 방송인이자 사회적 기업 ‘디엘레멘트’ 공동창업가인 알베르토 몬디는 이탈리아와 한국에서 겪은 나눔에 관한 경험담을 소개하며 기부에 대한 관심을 촉구했습니다.
 
특히, 태국과 미국에서 사회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하는 니콜라 크로스타(Nicola Crosta)가 연사로 참석했습니다. 크로스타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빈곤퇴치를 지원하는 유엔자본개발기금에서 활동했으며, 2002년 태국 빈민 아동을 지원하는 반덱 재단(Baan Dek Foundation)을 설립했습니다. 강연에서는 ‘기부가 보여줄 수 있는 사회적 영향력’에 관한 진솔하고 통찰력 있는 이야기를 전해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뮤직 콘서트에는 행복얼라이언스 홍보대사 BoA(보아)와 NCT DREAM(엔시티 드림), 박정현, 뮤지컬 배우 정선아•한지상 등이 흥겨운 무대를 선보이며 나눔에 관한 진솔한 스토리를 이어갔습니다.
 
한편 이날 추운 날씨에도 불구하고 대양홀 앞에서 열린 플리마켓에는 많은 시민들이 방문, 사회적 기업과 소셜 벤처 50여 곳이 생산한 제품을 구매했습니다. 플리마켓에서 올린 수익금 일부는 결식아동을 위해 도시락을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 ‘행복도시락’에 전달됐습니다.
 
행복얼라이언스는 기업과 개인이 힘을 합쳐 사회문제를 해결하자는 취지로 2016년 말에 출범한 국내 최대 사회변화 네트워크입니다. 행복나눔재단이 사무국 역할을 하고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라이온코리아, SM엔터테인먼트 등 43개 기업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