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신한금융, ‘사회적 가치 창출’ 손 잡는다.

SK그룹-신한금융그룹 업무 협약식
 
 
SK와 신한금융 그룹이 사회적 가치 창출 생태계 조성 및 사회적 금융 활성화를 위해 힘을 합칩니다.
 
최태원 SK회장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13일 서울 종로구 서린동 SK빌딩에서 업무 협약을 맺고, 양사가 보유한 역량과 경험을 공유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키로 했습니다. 양 그룹은 향후 ▲유망 사회적 기업 및 소셜벤처 발굴 및 사회적기업 금융생태계 활성화 ▲사회적 기업 사업 경쟁력 및 역량 제고 지원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 개발 및 확산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입니다.
 
구체적으로 양 그룹은 다음 달까지 200억 원 규모의 사회적 기업 전문 사모펀드를 결성키로 했습니다. 현재까지 신한금융이 90억 원, SK가 60억 원을 출자 완료했으며, 연말까지 50억을 추가 모집할 예정입니다. 투자 대상은 사회적 기업과 소셜벤처며, 운용은 신한대체투자운용이 담당합니다.
 
투자 대상 기업 선정에 필요한 사회적 가치 측정체계는 SK가 제공합니다. SK는 지난 2016년부터 사회적 기업이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한 정도를 화폐 가치로 환산한 뒤, 이에 비례해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사회성과인센티브 프로그램을 운용 중이다. 이 측정체계를 이번 펀드 운용에 적용하는 것입니다.
 
신한금융그룹은 SK에서 제공하는 측정체계를 바탕으로, 그룹의 금융 전문 역량 등을 활용해 투자대상 기업을 발굴하고 대상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역할을 수행합니다. 이번 펀드를 통해 투자가들은 ‘투자수익’을 얻고 일자리 창출, 환경 개선 등의 ‘사회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됐습니다.
 
사회적 기업과 소셜 벤처들은 자본 유치를 통해 혁신적 성장을 위한 투자 재원과 경영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될 것으로 보입니다. 그동안 이들 사회적 경제 주체는 외부 자본 유치 시 주로 정부재원 또는 한정된 투자 채널에 의존해 왔습니다. 이에 따라 혁신적 성장을 위한 중장기 성장 재원을 확보하는데 애로가 있었습니다. 투자자 입장에서도 사회적 경제 주체들이 얼마나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고, 성장 잠재력이 있는지에 대한 객관적 지표가 부족해 투자를 결정하는데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최태원 SK회장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이 같은 구조적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민간 주류금융기관이 참여하는 사회적 경제 생태계 조성이 필요하다는데 뜻을 모았습니다. 그 첫 사업으로 역대 최대인 200억 규모의 펀드를 결성했습니다.
 
SK그룹 이항수 PR팀장(전무)은 “이번 펀드 결성을 계기로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자본시장이 활성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SK는 자체 노력 외에 기업간 협업을 통해 사회 구성원 모두의 행복 증진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한금융그룹 진옥동 부사장은 “신한금융그룹은 향후 사회적기업 금융지원 플랫폼을 구축하고, 통해 사회적기업 대출 지원, 사모펀드 출자 확대, 사회적 기업 판로 지원, 신한 희망재단 지원 사업 등에 향후 5년간 3,000억 원 규모의 사회적기업 지원을 추진하겠다”라고 말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