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자사 유통망 및 ICT 기술 공유해 사회적 문제 해결 앞장

스마트폰에 대해 문의하는 노인과 응대하는 SK텔레콤 직원
 
 
SK텔레콤이 자사 유통망과 ICT 기술을 사회에 개방∙공유하는 한편, 정부∙지방자치단체와 손잡고 ICT 통신복지 구현에 나섭니다.
 
SK텔레콤은 자사의 인프라 공유를 통해 사회적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행복커뮤니티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22일 밝혔습니다.
 
이를 위해 지난 19일부터 전국 54개 직영 대리점에서 해당 지역사회를 위한 ICT 교육을 시작했습니다. 또한,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와 손잡고 ICT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회적 기업을 지원해 지역 일자리 창출에 나서기로 했습니다.
 
한국소비자원 조사에 따르면 75세 이상의 97.8%가 스마트폰 모바일 앱 사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국내 독거노인 인구가 지난 2015년 120여만명에서 2025년 197만명으로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고령화 사회에 따른 ICT 복지 필요성이 커지고 있습니다.
 
 
 

■ 전국 54개 매장서 실버세대 ICT 교육 시작 ∙∙∙ 맞춤형 ICT 교육 순차적 확대

 
SK텔레콤은 서울∙수도권 30개, 지방 24개 매장에서 실버세대 고객 대상 스마트폰 활용 교육을 시작했습니다.
 
교육을 진행 중인 각 매장에는 스마트폰 강사 인증교육을 받은 직원이 2명씩 배치돼 노년층이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금융∙결제∙예약 등 앱 활용 방법이나 스마트폰 기기 사용법 등을 교육하고 있습니다. 교육이 실시되는 매장은 점차 늘어날 예정입니다.
 
SK텔레콤은 실버세대 대상 교육을 안착시킨 뒤, 내년에는 ▲스마트폰 제조사와 협력해 사진/영상 교육, ▲SK ICT 계열사 전문가 초청 교육, ▲어린이를 위한 스마트로봇 코딩교육 등 어린이∙일반인까지 대상을 확대한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와 함께 유통망 종사자들이 기존의 이동통신 서비스 업무와 함께 차별화된 ICT 교육역량을 갖출 수 있도록 경력 개발의 기회도 제공키로 했습니다.
 
SK텔레콤은 유통망의 ICT 인프라를 활용, 공공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지역 주민의 공공정보 접근성을 개선하는 방안도 검토 중입니다. 본인인증 서비스 등의 ICT 기술을 활용, 유통망에서 고객이 직접 행정업무를 처리할 수 있게 하거나, AI스피커를 통해 민원 안내 및 상담 등을 가능케 한다는 구상입니다.
 
SK텔레콤 유통망은 대부분 전국 핵심상권 및 인구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분포되어 있으며, 전산장비나 디스플레이 장비 등 다양한 ICT 인프라를 구비하고 있습니다. 이를 기반으로 공공정보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일반인은 물론 노년층이나 장애인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와 같은 SK텔레콤의 유통망 개방은 일회성 기부와 봉사를 넘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기 위한 노력으로, 정보 취약계층 복지 향상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됩니다.
 
 
 

■ 사회적 기업에 AI/IoT 기술 제공해 독거노인∙장애인 돌봄 사업 강화

 
우리나라 독거노인 돌봄 수혜자는 전체 140만명 중 17% 수준인 24만명 수준으로, 복지 인프라가 고령화 추세를 따라가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SK텔레콤은 정부∙지방자치단체, 사회적 기업에 자사의 ICT 기술 및 유통망 인프라를 개방∙공유함으로써, 독거노인이나 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에 대한 돌봄 사업 강화에 기여할 계획입니다. 지방자치단체는 사회적 기업에 관련 일자리 예산을 지원하고, SK텔레콤은 AI∙IoT 등 자사 ICT 기술을 지원합니다.
 
SK텔레콤의 ICT 기술을 지원받은 사회적 기업은 음성인식 인공지능 ‘누구’를 활용해 독거노인의 외로움을 달랩니다. 누구의 감성대화, 음악, 날씨, 뉴스, 운세 기능에 노인 맞춤형 서비스를 더해 독거노인의 친구 역할을 수행하게 할 계획이다. 또한 IoT 센서를 통해 독거노인이 사는 집의 환경을 모니터링하거나 치매 노인을 위한 위치 알리미 서비스, IoT 혈당측정 등 건강관리 솔루션도 공급할 예정입니다.
 
SK텔레콤은 이를 위해 최근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와 ‘사회적 가치 창출을 위한 민∙관 협력 추진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양 기관은 내년부터 서울 성동구 등 4~5개 지방자치단체에 거주하는 2,000여 독거노인 가구를 대상으로 ICT 돌봄 서비스 1차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입니다.
 
전국 사회연대경제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난 2013년부터 지방자치단체 간 협력과 연대를 바탕으로 사회적 경제의 활성화와 지속가능한 지역발전을 위해 다양한 공동사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서울 성동구, 서대문구, 양천구, 경기 오산시, 충남 논산시, 전북 전주시 등 전국의 38개 기초지방자치단체가 참여하고 있으며, 서울시장, 대전시장, 경남도지사 등 광역자치단체장도 고문으로 참여 중입니다.
 
이를 통해 사회와 기업, 개인이 함께 성장하는 선순환 생태계를 구축하고 우리 사회의 균형 발전이 기대됩니다. 또한 정부와 지방자지단체는 SK텔레콤의 ICT 기술을 활용해 공공복지예산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돼, 청년 실업, 기혼 여성의 경력단절 문제 등의 일자리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한편, SK텔레콤과 지방정부협의회는 시범사업 결과를 바탕으로 중앙정부와 서울특별시 등 광역자치단체의 참여와 지원을 이끌어 내고, 우수한 인프라를 갖춘 민간 기업 및 다양한 공공기관과의 협력 네트워크를 지속 확대해 ‘사회적 가치 창출’ 생태계를 조성한다는 방침입니다.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이번 행복커뮤니티 프로젝트는 단발성 사회공헌활동과 달리 SK텔레콤이 보유한 ICT 기술 등 유∙무형의 자산을 사회에 공유∙개방해 새로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의미 있는 시도”라고 밝혔습니다. 또한 박 사장은 “행복커뮤니티 생태계 조성에 더 많은 민관 주체가 참여해 사회적 난제 해결에 힘을 모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민관협력을 통한 ICT 통신복지 구현 개념도식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