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SUNNY, 2018 장애인먼저실천상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SK SUNNY 장애인먼저실천상 시상식
 
 
SK행복나눔재단이 운영하는 ‘SK 대학생 자원봉사단 SUNNY(이하 SUNNY)’가 5일 서울여성플라자에서 열린 ’2018 장애인먼저실천상’ 시상식에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습니다.
 
‘장애인먼저실천상’은 유엔(UN)이 지정한 ‘세계 장애인의 날'(매년 12월 3일)을 기념해 국민들의 장애 인식 개선을 위해 개최하는 시상식으로, 보건복지부·국민일보·WBC복지TV가 주관하고 있습니다. 올해 23회를 맞이한 이번 시상식에서는 장애인식개선, 사회통합, 통합교육 총 3개 부문에서 모범을 보인 개인 및 단체를 선정했습니다.
 
SUNNY는 장애인 사회 참여에 실질적 솔루션을 제시하고 대학생들이 자발적·주체적으로 장애 인식 개선에 앞장서도록 참여를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사회통합부문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았습니다. 지난 2013년부터 전국 10개 지역, 145개 사회복지기관 시설과 연계해 장애 문제에 특화된 자원봉사 프로그램을 운영해온 SUNNY는 장애인과 비장애인의 소통을 강화하고 장애인 자립에 기여했습니다.
 
대표적인 장애 관련 프로그램으로는 ▲학습 및 정서 멘토링으로 장애인 사회 적응을 지원하는 ‘드림투게더’, ▲장애인의 창의력과 자기 표현력을 향상하는 ‘아트투게더’,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텃밭을 가꾸며 사회성을 향상하는 ‘파밍투게더’가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공모를 통해 ▲장애인 안전권 향상을 위한 재난 교육 프로그램 ‘세이프투게더’를 새롭게 발굴하는 등 장애인이 겪고 있는 사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고 있습니다.
 
세이프투게더를 기획한 SUNNY 리더그룹 14기 심인집 써니(27세)는 “최근 재난 관련 사건사고들을 보며 안타까움을 느꼈고, 장애인도 비장애인과 동등하게 안전권을 보장받아야 한다는 점에 주목하여 장애인 전용 재난 대피 매뉴얼을 떠올리게 됐다”라며 “앞으로도 대학생 입장에서 장애 관련 문제를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고민하고 실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용갑 SK행복나눔재단 총괄본부장은 “올해 창립 15주년을 맞은 SUNNY는 자원봉사자 7만 여명을 배출한 국내 최대 대학생 자원봉사단으로, 장애를 포함한 다양한 영역에서 사회문제를 발굴 및 해결하여 긍정적 사회변화를 이끌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청년이 스스로 사회 문제에 관심 갖고 문제 해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