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밀알복지재단, 저소득가정에 방한키트 전달

SK건설-밀알복지재단 방한키트 전달식
 
 
SK건설과 밀알복지재단은 7일 서울 종로구 수송동 ‘지 플랜트’(G.plant) 사옥에서 희망메이커 후원 가정에 보내줄 방한키트를 제작하는 봉사활동을 벌였습니다. 희망메이커는 저소득 가정을 지원하는 SK건설의 사회공헌활동입니다.
 
이날 행사에는 SK건설 임직원 70여 명과 래퍼 키썸이 참여했습니다. 참가자들은 전기방석, 문풍지, 보온주머니 등 12개 방한물품과 희망메이커 후원아동에게 쓴 크리스마스 카드를 키트 상자에 담았습니다. SK건설과 밀알복지재단은 6,000만 원 상당의 희망키트 600상자를 제작했고, 후원가정에 전달할 예정입니다.
 
SK건설 사회공헌사무국 김권수 실장은 “희망메이커 후원가정 가족들이 행복하고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매년 이 행사를 열어오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희망메이커 활동을 중심으로 임직원이 동참할 수 있는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벌여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SK건설은 지난 2011년부터 서울 7개 지역을 비롯해 전국 저소득 가정의 아동 및 청소년 600여 명의 생계비와 교육비를 지원하는 사회공헌활동을 벌여오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