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분한 회고가 필요한 때

‘FOMO’*라는 이름의 두려움이 가장 크게 찾아오는 시즌이 바로 새해를 코앞에 둔 요즘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한 해 동안 놓치고 지나친 중요 이슈는 없는지, 기억 저편으로 보내버린 미해결 과제는 없는지, 먼저 밥 먹자 해놓고 연락조차 하지 않은 사람은 없는지 한번쯤 체크해보기 좋을 시기입니다.
 

* FOMO: Fear Of Missing Out의 약자. 놓치거나 제외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


 
‘모든 출구는 어딘가로 들어가는 입구’라는 말처럼 12월 31일은 2018년의 끝이기도 하지만, 2019년을 시작하는 입구의 의미하기도 합니다. FOMO를 겪고 계신 분이 있다면 2018년의 출구를 나서기 전에 한 해를 충분히 회고해볼 수 있는 시간을 가지면 어떨까요? 회고의 방식에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연말이면 쏟아지는 각종 미디어의 ‘올해의 OO’에서 벗어나 나만의 리스트를 만들어 보는 것을 제안합니다. 올해의 책, 올해의 사람, 올해의 식당, 올해의 영화 등 일 년 동안 지나온 궤적을 찬찬히 떠올려보면, 한 해를 풍성하게 돌아볼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충분히 2018년을 돌아보고 기억하는 것이야말로 2019년을 가장 따뜻하고 산뜻하게 시작할 수 있는 방법이 아닐까요?
 
 
경계선에 서있는 사람
 
 

‘모든 출구는 어딘가로 들어가는 입구다.’


 
– 톰 스토파드(Tom Stoppard)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