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한 콘텐츠로 5초 안에 사람들을 유혹하는
‘파이브세컨즈(5SECONDS)’


 
재미가 없어지는 순간, 재생 정지는 물론 구독까지 취소해버리는 냉혹한 유튜브 세계에서 사회적 기업 ‘파이브세컨즈(5SECONDS)’는 무려 4개 채널, 65만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유익한 정보와 선한 영향력을 담은 콘텐츠로 어떻게 사람들을 5초 만에 사로잡는지, ‘파이브세컨즈’의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세상을 향한 외침, 안녕하세요!

 
‘파이브세컨즈’의 태동은 남석현 대표의 대학시절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유럽여행에서 만난 외국인들이 한결같이 ‘니하오’ 또는 ‘곤니치와’로 인사를 건네는 모습을 보면서 이대로 여행을 마치면 평생 후회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남 대표는 흰 티셔츠를 사서 우리나라 지도를 그리고 백과사전에서 찾은 정보들을 붙여서 깃발처럼 들고 다녔다고 합니다. 그리고 깃발에 호기심을 보이는 외국인이 있으면 한국의 위치와 역사, 독도 문제 등을 설명해주었죠.
 

남석현 대표는 당시 경험을 바탕으로 외국인 대상 공공외교 활동을 펼치는 비영리단체 ‘세이울’을 설립했지만, 장기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비즈니스 모델이 필요했습니다. 그리고 2016년 지역관광 활성화 목적의 관광공사 창업공모전을 계기로 유튜브 세계에 발을 내디뎠지만 고민은 여전히 해결되지 않았습니다.
 
소셜 미션과 비즈니스 모델 사이의 접점을 고민하던 중 남석현 대표는 ‘KAIST 사회적기업가 MBA’에 대해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입학 상담 행사에서 SK가 전액 장학금을 지원한다는 이야기를 들은 순간 남 대표는 ‘온몸에 전율을 느꼈다’고 표현했습니다.
 
 
 

예비 사회적 기업 ‘파이브세컨즈’의 남석현 대표

 
“KAIST 사회적기업가 MBA 과정은 정말 힘들었지만, 몇천 배 값진 배움을 얻었습니다. 그리고 지금의 ‘파이브세컨즈’를 있게 한 결정적 전환점이 되었습니다.”
 
좋은 취지에도 불구하고 자생할 길을 찾지 못해 한계에 부딪혔을 때, 남 대표는 KAIST 사회적기업가 MBA라는 길을 찾았다고 합니다. 그리고 사회적 기업가로서의 역량은 물론, 재무회계, 투자, 마케팅 전략 등을 차곡차곡 배워갔습니다. 남 대표는 MBA 과정을 듣는 2년 동안 사회적 기업 모델을 12번은 바꾼 것 같다고 회상하는데요. MBA 과정을 듣지 않고 사업부터 했다면 몇 번은 망했을 거라고 말합니다. 안 될 것 같은 일은 냉정하게 막아주는 교수님, 선배, 동기, 투자자가 있었기에 리스크를 줄일 수 있었고 덕분에 여러 번 살아남을 수 있었다고 이야기합니다.

 
 
 

여운과 깨달음을 남기는 콘텐츠

 

‘파이브세컨즈’의 대표 유튜브 채널인 ‘코리안브로스(KOREAN BROS)’는 한국에서 생활하는 외국인들이 실제로 느낀 한국의 정치, 경제, 사회, 문화 체험담을 이야기합니다. 처음 영상을 시청할 때는 문화적 차이에서 비롯된 반응들이 재미있게 느껴집니다. 하지만 영상이 끝나갈수록 우리의 좁은 시각이 불러일으킬 수 있는 편견과 오해를 깨닫게 되는데요. 이것이 바로 ‘파이브세컨즈’가 미디어를 통해 공익을 이야기하고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방법입니다.
 
 
 

‘파이브세컨즈’의 유튜브 채널 캡쳐

 
‘파이브세컨즈’는 ‘코리안브로스’ 외에도 ‘글로벌코리안브로스’, ‘팀브라더스’, ‘야신야덕’ 등 4개의 유튜브 채널을 운영 중이며 총 65만 명 이상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통일과나눔재단, 국가균형발전위원회, 해외문화홍보원, 서울시 등 다양한 기관이나 단체와의 협업을 통해 ‘탈북민이 말하는 북한의 금수저’, ‘처음 대하 먹어보는 외국인 반응’, ‘외국인이 말하는 한국의 3가지 반전’, ‘영혼 탈탈 털리는 면접 도전기’ 등 제목부터 대유잼인 콘텐츠들을 만들고 있습니다.
 
 
 

영상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알리자

 
‘파이브세컨즈’의 소셜 미션은 ‘영상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알리자’ 입니다. 지금처럼 직접 사회적 가치를 담은 콘텐츠를 만드는 방법도 있겠지만, 궁극적으로는 사회적 기업 스스로 미디어 마케팅 자생력을 갖추도록 돕는 것이 목표입니다. 그래서 ‘파이브세컨즈’는 모든 사회적 생태계 종사 기관과 단체가 유튜브를 통해 스스로 사회적 가치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유튜브 컨설팅 플랫폼’으로 성장해 나가고 있습니다.
 

“콘텐츠는 변화를 이끄는 힘이 있습니다. 그것이 좀 더 좋은 방향, 즐거운 방향으로 가길 바라죠.”
 
급변하는 미디어 마케팅 시장에서 사회적 기업만 뒤처지는 걸 볼 수 없다는 ‘파이브세컨즈’는 스스로 모범 사례가 되기 위해 부지런히 재기발랄한 콘텐츠들을 선보이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야기와 가능성의 한계가 없는 유튜브의 잠재력을 사회적 기업이 좀 더 쉽고 저렴하게 누릴 수 있도록 열심히 플랫폼을 구축하는 중입니다.
 
한국을 알리는 깃발을 만들면서 필연적으로 시작된 사회적 가치 창출의 길. 이제 ‘파이브세컨즈’는 유튜브를 통해 더 큰 세상을 위한 깃발을 만들고, 그 깃발이 선한 영향력으로 힘차게 나부낄 날을 고대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