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사내 카페에서 ‘사회적 가치’ 담은 커피 맛보세요


 
SK㈜가 사회적 가치(Social Value, 이하 SV) 창출의 일환으로 장애인 바리스타 26명을 고용하고 사내 카페 3곳을 일터로 제공했다고 18일 밝혔습니다. 고용된 장애인들은 17일부터 SK㈜ C&C의 경기도 분당구 정자동 사옥과 판교캠퍼스 2개 동에 위치한 사내 카페 ‘카페포유(Cafe4U)’ 3곳에 배치돼 근무를 시작했습니다.
 
SK그룹 지주회사로서 SV 창출을 위해 장애인 고용 노력을 지속해 온 SK㈜는 경증장애인에 비해 직업활동에 제약이 많은 중증장애인들을 위한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 방안을 지난해부터 검토해왔습니다. SK㈜ 관계자는 “장애인들이 SK의 구성원이 되어 함께 SV를 추구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왔고, 장애인들을 직접 고용해 사내카페를 일터로 제공하는 아이디어를 구체화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SK㈜는 지난 6월부터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서울지역본부와 함께 장애인들을 모집했으며, 선발된 26명은 서울맞춤훈련센터에서 전문 바리스타 교육을 받았습니다. 이 중 19명은 유명 카페 체인점 근무 경험이 있으며, 동종업계 대비 높은 수준의 처우를 제공하는 SK㈜ 근무를 희망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SK㈜는 직접고용 방식을 택해 장애인들이 만족할 만한 수준의 급여와 함께 자기계발비와 교통비 등도 제공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번 장애인 고용에 대해 “일회성이 아니라 지속 가능한 SV 창출 방안을 고민한 결과”라는 것이 SK㈜ 측의 설명입니다. 최근 SK그룹 최태원 회장이 장애인 고용 확대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힌 이래 지주회사인 SK㈜가 장애인 직접고용을 대폭 늘리는 선도적인 노력을 기울인 것으로, 다른 관계사들도 장애인 고용 노력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17일 분당구 정자동 C&C에 위치한 카페포유로 첫 출근한 곽예린씨는 “좋은 환경에서 일하게 돼 기쁘고, 카페포유를 찾는 모든 분들을 위해 행복을 담은 커피를 준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SK㈜ C&C 임길재 HR담당은 “장애인 바리스타들이 사내 카페에서 일하며 자립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매장 내 설비부터 업무환경까지 세심하게 살필 것”이라며 “앞으로도 장애인들에게 일할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지속 개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