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2년 연속 중간배당 실시 ”주주가치 제고”


 
투자형 지주회사 SK㈜가 2년 연속 중간배당을 실시해 주주가치 제고에 나섰습니다. SK㈜는 23일 이사회를 열어 지난해 연간배당의 20% 수준인 주당 1,000원 규모의 중간배당을 1개월 내에 주주들에 지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총 지급액은 563억원 규모로, 권리주주는 지난 6월 30일 폐쇄한 주주 명단을 기준으로 합니다.
 
SK㈜는 지난해 사상 첫 중간배당(주당 1,000원)을 실시하는 등 견조한 실적을 바탕으로 배당을 꾸준히 늘리며 주주가치 제고에 힘써 왔습니다. SK㈜의 총 배당금액은 2016년 2,086억원(주당배당금 3,700원)에서 지난해 2,819억원(주당 5,000원)으로 3년간 약 35% 증가했습니다. SK㈜는 자회사로부터의 배당수익을 기준으로 총 배당수익의 30% 이상을 주주에게 환원한다는 방침입니다. 또한 중간배당을 지속적으로 실시하는 한편, 투자형 지주회사로서 투자 이익을 실현하는 경우 특별배당의 형태로 주주와 공유할 계획입니다.
 
SK㈜는 대기업 지주사 최초로 주총 분산개최, 전자투표제를 실시하는 등 주주권익보호에 앞장서 한국기업지배구조원이 선정하는 ‘2018년 ESG우수기업’ 대상 기업으로 선정됐습니다. 또한, 기업지배구조보고서를 통해 한국거래소가 제시한 ‘기업지배구조 핵심원칙’ 15개 항목 중 11개를 지켜 국내 주요그룹 지주사 중 최고 수준의 가이드라인 준수율(73%)을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SK㈜는 배당 확대와 더불어 바이오·제약, 반도체 소재, 新에너지 등 미래 성장 동력에 집중 투자하며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그룹 주력 자회사의 비즈니스모델 혁신 및 新성장 투자회사에 대한 기업가치 제고를 통해 투자회사 지분가치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입니다. SK㈜ 측은 “투자형 지주회사로서 성과를 입증하는 동시에 주주와 성과 공유를 확대하는 주주친화 경영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