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산기로 야구하는 사람들!
SK와이번스 배원호&박윤성 매니저

SK와이번스 박윤성 매니저(왼쪽)와 배원호 매니저(오른쪽)

 
‘기록의 스포츠’라고 부르는 야구는 전략과 전술이 중요한 스포츠입니다. 투수가 공을 던지는 속도, 공이 그리는 궤적, 타자가 공을 쳐낸 거리, 수비수들의 포지션 등 확률과 통계를 활용한 두뇌 싸움이 몸싸움보다 치열하게 펼쳐지죠. 이런 야구의 특성을 활용해서 수학을 흥미롭게 풀어낸 ‘야구 수학의 신’ SK와이번스 구성원들을 소개합니다.
 
 
 

야구를 숫자로 계산하는 직업

 
야구에는 숫자와 관련된 용어가 많이 등장합니다. 안타 개수를 타수로 나눈 기록인 ‘타율’과 투수가 한 경기 동안 내준 점수 수치를 뜻하는 ‘평균자책점’을 비롯해 출루율, 장타율, 이닝당 출루 허용률, 기여 승수 등 다양합니다. 이와 같은 데이터는 야구에서 매우 중요한 지표로 활용되죠.
 
그래서 SK와이번스에는 Data분석그룹이 있는데요. 박윤성 매니저와 배원호 매니저는 Data분석그룹에서 경기 중 얻은 데이터를 수학적 원리로 분석하는 업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1군과 2군의 야구 활동 데이터 분석 결과를 선수와 코치진에 제공함으로써 경기력을 높일 수 있도록 돕습니다. 최근에는 선수들의 훈련과 신인 선발은 물론이고, 야구 팬을 늘리거나 더욱 즐거운 관람을 할 수 있도록 마케팅에도 데이터를 많이 활용하는 추세인데요. 박윤성 매니저와 배원호 매니저는 여기서 한 발 더 나아갔습니다. ‘야구를 통해서 수학을 더 흥미롭게 배울 수 있지 않을까?’
 
 
 

‘수포자’를 위한 야구 수학책

 

야구와 수학을 접목시킨 책 <수학을 품은 야구공>

 
 
학생들에게 수학은 가장 어려운 과목 중 하나입니다. 오죽하면 ‘수학 포기자’를 줄여서 수포자라는 신조어가 널리 사용될 정도니까요. 하지만 야구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야구를 이용한 수학을 가르쳐 주면 어떨까요? SK와이번스 박윤성 매니저와 배원호 매니저가 <수학을 품은 야구공>의 공동 저자로 참여한 이유가 바로 여기 있습니다. 우리가 자주 접하지만 자세히 알지 못했던 야구 속 흥미로운 수학 이야기를 책으로 엮은 것입니다.
 
 

SK와이번스가 인천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인천 SK 야구 수학 Talk 콘서트’

 
 
<수학을 품은 야구공>에 영감을 준 것은 SK와이번스가 인천지역 학생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던 ‘인천 SK 야구 수학 Talk 콘서트(이하 ‘야구수학콘서트’)’였습니다. SK와이번스와 인천 인항고에서 일회성으로 기획한 ‘야구수학콘서트’에 600명이 참여하면서 뜨거운 반응을 얻은 건데요. 이를 계기로 이제는 홈경기가 있을 때마다 학교별로 신청을 받아서 ‘야구수학콘서트’를 상시로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박윤성 매니저와 배윤호 매니저는 출판사로부터 청소년을 위한 책을 만들자는 제안을 받게 된 것입니다. SK와이번스의 팬을 늘리면서 즐겁게 수학을 배울 수 있는 계기를 제공해 청소년과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이 두 사람의 목적과도 일치했습니다.
 
 

SK와이번스 박윤성 매니저

 
 
“저희 책을 통해 먼 훗날 한국 야구계에 ‘수학을 품은 야구공 키즈’가 나타났으면 하는 커다란 바람이 있어요.” 물론 책을 쓰는 과정은 만만치 않았습니다. 말로만 들었던 ‘창작의 고통’을 실감하는 나날들이었죠. 마감일이 다가와서 마음은 급한데 집중은 안 되고 이래저래 압박감이 심한 상황. 박윤성 매니저는 TV에서 한 작가가 호텔에서 글을 쓴다는 이야기를 듣고, 야구 비시즌인 12월 연말 휴가 기간에 홀로 외국으로 떠나 호텔에 칩거하면서 겨우 원고 작성을 마칠 수 있었다고 합니다.

 
 

SK와이번스 배원호 매니저

 
 
책 쓰는 일이 어려운 것은 배원호 매니저도 마찬가지였습니다. 원고를 넘긴 후에도 디자인, 편집, 인쇄 등 다양한 과정이 남아있었습니다.
“출간 일정이 빠듯해서 초판에는 아쉽게도 오·탈자가 조금 있었는데요. 독자분들이 책을 꼼꼼히 읽고 피드백 메일을 보내주실 만큼 큰 관심을 주셨답니다. 저희의 책을 이렇게 열심히 봐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지난 5월 10일 출간된 <수학을 품은 야구공>은 한 달 만에 2쇄를 찍는 등 독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책 출간 소식을 들은 지인들로부터 종종 사인 요청을 받을 때는 마치 유명 작가가 된 것 같은 기분도 즐기는데요. 앞으로도 두 사람은 ‘야구수학콘서트’를 통해 청소년들에게 야구와 수학의 매력을 전파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특별한 직무를 살려서 더 큰 가치를 만들고 있는 두 사람의 활약을 응원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