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지킨 평범한 ‘시민 영웅’의 파워!
SK매직-벤저스 4인방


*gif 이미지로 기다리시면 다음 이야기를 보실 수 있습니다

 
 
어느 날, SK 페이스북에 다음과 같은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SK매직 직원 4인방이 의로운 일을 하고 홀연히 사라졌다는 이야기였는데요. 과연 그날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미디어SK에서 그들의 ‘진짜 사연’을 파헤쳤습니다.

 
 
 

어려움 앞에서 망설일 수 없습니다

 

지난 8월 13일, 아침 7시, SK매직 충청물류센터에 출근한 이호경, 김표, 손홍연, 윤석화 설치마스터는 평범한 하루를 준비하고 있었습니다. 오늘 만날 고객 리스트를 살피고 연락을 취한 후 각자 배송할 제품을 차에 실었죠. 당시는 더운 여름이었던 탓에 아침부터 땀이 맺혔고 잠깐의 휴식시간이 생겨 시원한 아이스커피를 즐기러 편의점을 들렀다고 합니다.

 

그때, 밖에서 큰 소리가 들리자, 네 명의 SK매직 설치 마스터는 사고가 발생했다는 걸 직감하고 바로 튀어나갔다고 하는데요. 아래 웹툰을 통해 그날의 사고 상황을 확인해보세요.

 
 

 
 
 

어려울 때 긴급 출동하는 건 SK매직의 미덕입니다

 

왼쪽부터 이호경 설치마스터, 김표 설치마스터, 윤석화 설치마스터, 손홍연 설치마스터

 

“횡단보도를 건너던 할머니가 승용차에 치여 몸이 차 아래로 들어가는 사고가 났습니다. 고령의 운전자와 지나던 어르신이 차를 들어보려 했지만 꿈쩍도 안 하는 상황이었죠. 상황을 보자마자, 누가 먼저랄 것도 달려갔습니다.”

 

119 구조대를 부르고 할머니를 살피니 차에 직접 깔린 게 아니라 차체 아래 몸이 낀 상태였습니다. 심각한 외상은 없어 보였지만 폭염주의보가 발령된 더운 날씨에 구조대가 올 때까지 길 위에서 어르신을 방치하면 더 위험할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네 명의 설치마스터는 힘을 모아 차 앞쪽을 들어 올렸습니다. 지나던 시민들도 합세했습니다. 손홍연, 윤석화 마스터는 놀란 할머니 곁에서 ‘괜찮다, 움직이지 마시라’며 진정시켰고, 이호경, 김표 마스터는 2차 사고 위험을 막기 위해 사고 현장 주변 차량을 정리하는 일을 도맡았죠.

 
 

 
 
사실 누군가 어려움에 처했을 때 서로 발 벗고 나서는 건 SK매직 충청물류센터의 문화입니다. 설치마스터는 정수기, 비데, 건조기, 오븐, 제빙기, 안마의자 등 SK매직 제품을 직접 설치하는 전문가인데요. 제품의 종류가 다양한 만큼 어떻게 다뤄야 할지에 대한 노하우를 공유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무거운 제품은 2인 1조로 호흡을 맞춰 들고, 혼자 나섰다 예기치 못한 긴급 상황이 발생하면 주변 가까운 동료들의 도움을 받기도 하지요.

 

평소의 팀워크를 강조하는 SK매직 설치마스터 4인방. 어려움에 빠진 이에게는 작은 도움도 큰 힘이 된다는 걸 잘 아는 이들이기에 사고 현장에도 거침없이 뛰어든 것이겠지요.

 
 
 

세상을 지키는 평범한 ‘시민 영웅’의 힘

 

대전경찰청에서 용감한 시민상을 받은 SK매직 설치마스터들

 
 

차를 번쩍 들어 올리며 할머니를 구조한 공을 인정받아 네 명의 설치마스터는 대전경찰청에서 용감한 시민상을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네 사람의 훈훈한 이야기가 널리 퍼지며 요즘 여느 때 보다 시끌벅적한 날들을 보내고 있다고 하는데요. 어떤 고객 분들은 설치 마스터를 알아보며 인삼 음료나 밥까지 내어주고, 설치마스터의 아이들도 아빠를 무척 자랑스러워한다고 합니다.

 
 

왼쪽부터 이호경 설치마스터, 윤석화 설치마스터, 김표 설치마스터, 손홍연 설치마스터

 
 

TV나 영화 속 멋진 히어로 보다 더 소중한 영웅은 어려운 상황에서 주저 없이 손 내밀어주는, 내 옆에 용기 있는 구성원이 아닐까요? 뜨거운 가슴, 지치지 않는 패기를 다시금 확인하고 보니 매일이 즐겁다는 네 명의 SK매직-벤져스. 도움이 필요하다면 언제든 불러보세요. 친근함이 매력인 SK매직-벤져스가 손 내밀어 줄 테니까요.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