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신년회 : 2020 행복 퍼져나가다

 
 

지난 1월 2일, 워커힐 Vista Hall에서 ‘2020 SK 신년회’가 진행됐습니다. 올해 신년회는 ‘2020 행복 퍼져나가다’를 주제로 SK의 행복경영에 대한 구성원과 이해관계자의 진솔한 목소리를 들어보는 대담으로 마련했습니다. 일반적인 신년회 형식을 탈피하고 경영진 대신 구성원과 이해관계자가 주인공으로 무대에 올라 허심탄회하게 소통했던 현장을 소개합니다.

 
 

함께 행복을 이야기하는 신년회

 

2020 SK 신년회에는 최태원 회장과 최재원 수석부회장, 조대식 SUPEX추구협의회 의장 및 위원장, 관계사 CEO, 구성원, 이해관계자 6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신년회 현장은 사내방송 SK GBS를 통해 관계사로 생중계됐고, 실시간 SMS를 통한 구성원 참여도 이뤄졌습니다. 행사는 SK의 발전을 위해 헌신한 선대 회장과 선배 임직원에 대한 묵념과 2020년의 성공적인 시작과 행복을 기원하는 새해 인사로 시작했습니다.

 

이어서 지난해 행복 세상을 향한 SK의 크고 작은 실천 모습과 이를 바라본 이해관계자의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 오프닝 영상을 함께 시청했습니다. 관계사 사옥 인근 식당 사장과 고객, 취업 준비생, 구성원 자녀, 구성원 어머니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등장해 SK에 대한 솔직한 생각과 바람을 전했습니다.

 

이어 현장에서 이해관계자의 목소리를 직접 들어보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사회적 기업가 허재형 Root Impact 대표와 안정호 서울대 융합대학원 교수, 군산시민 조권능 씨가 무대에 올라 외부에서 바라본 SK에 대해 이야기하고 더 큰 행복을 만들기 위한 방법을 제안했습니다.

 
 

 
 

“창업에 이어 성장 단계로 진입하는 사회적 기업이 늘고 있지만, 창업가의 리더십이 성장단계에 따라가지 못하는 상태입니다. SK가 생태계 조성자 입장으로서 역량을 갖춘 경영자와 중간관리자가 나올 수 있도록 지원해주시면 좋겠습니다.”
 
– 허재형 Root Impact 대표

 
 

 
 

“SK텔레콤의 무선통신, SK하이닉스의 반도체, SK이노베이션의 석유화학과 배터리 등 SK의 각 회사는 정체성을 대표할만한 유니크함을 갖췄습니다. 하지만 이들간의 연결을 통한 최상의 시너지는 부족하죠. 관계사 간 시너지를 높여 ‘Double BTS (Broadcast To Semiconductor, Battery To Self-driving car)’의 시대를 열길 바랍니다.”
 
– 안정호 서울대 융합대학원 교수

 
 

 
 

“작년 한 해 SK E&S의 로컬라이즈 군산 프로젝트에 지역 코치로 참여하며 지방 도시에서 창조와 혁신이 가능하다고 느꼈습니다. 이를 위해서는 PPP(Public-Private-Partnership)가 중요합니다. 지방소도시와 그곳에서 사는 사람들에 대한 SK의 지속적인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 조권능 군산시민

 
 
 

SK의 행복경영에 대한 구성원의 생각

 

행복에 대한 SK 내부의 목소리를 듣는 구성원 대담도 진행됐습니다. 신입사원을 비롯해 글로벌 구성원, 신규편입 관계사 구성원 등 각기 다른 직무와 소속, 환경을 가진 6명의 SK인이 무대에 올라 행복을 주제로 자유롭게 토론했습니다. 이들은 행복경영에 대한 자신의 생각과 경험을 공유하며, 서로 다른 생각과 환경 속에서도 ‘행복’이라는 공통된 목표점을 향해 나아가야 함에 공감했습니다.

 
 

 
 

“이전에는 회사에서 주로 성장이나 성취감, 동료와의 화합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그런데 회사 차원에서 구성원의 행복을 추구하면서 저 스스로 이러한 변화에 완벽히 적응하지 못해 고민이 많습니다.”
 
-미르자예프 루슬란 SK텔레콤 Global Alliance팀

 
 

 
 

“다른 회사를 다니는 친구들이 우리의 행복 경영에 대해 부러워할 때마다 뿌듯했습니다. 그러나 오늘 살펴본 여러 이해관계자의 반응은 긍정적이지만은 않았죠. 아직 갈 길이 먼 것 같고 어떻게 이해관계자의 행복까지 추구해야 할 지 감이 잘 안 오네요.”
 
-김지수 SK바이오팜 HR팀 사원

 
 
 

직접 체감한 행복경영의 현재 모습과 변화의 징조

 
 

 
 

“동료와 함께 행복경영을 통한 우리의 변화에 대해 이야기 나눠봤으나 당장 큰 변화는 찾기 어려웠습니다. 하지만 당장의 큰 변화가 없더라도 ‘우리가 이렇게 행복에 대해 말하는 것’ 자체가 이미 중요한 변화가 아닐까요?”
 
-유정모 mySUNI 수석

 
 

 
 

“저는 작은 변화가 행복의 시작이라고 생각합니다. 초창기만해도 행복의 개념이 낯설고 어려웠지만 요즘은 ‘행복하세요?’라고 농담처럼 인사를 합니다. ‘시작이 반’이라고 하듯 점점 더 행복에 대해 고민하고 이야기 나누는 것이 자연스러워지고 있습니다.”
 
-강동환 SK실트론 SKMS팀 Pro

 
 
 

2020 행복경영을 실천하기 위한 방향

 
 


 
 
“업무 중 긴 문항의 Culture Survey에 답하려면 부담이 큽니다. 작성에 소요되는 시간이 길어 업무에 지장이 있고, 답변을 성의껏 하지 못하기도 하지요. 행복 자체가 강요되는 느낌도 들고요. 행복이란 개인적인 감정의 영역을 측정하기 위한 적절한 지표인지 고민됩니다. ”
 
– 이지수 SK텔레콤 Retention팀

 
 

 
 

“리더와 구성원의 생각에 간극이 있습니다. 구성원은 “나는 행복”에 대해 고민하지만 리더는 스스로의 행복은 물론 구성원에 대한 행복도 고민해야 하죠. 그러나 진정한 행복은 ‘우리 전체의 행복’이기 때문에 이러한 간극을 좁혀나가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명성 SK이노베이션 행복경영실장

 
 

‘행복’에 대해 구성원이 현장에서 겪고 느낀 변화의 징조를 공유하고, 행복세상으로 향하는 출발선에서의 기대감과 혼란스러움을 함께 공감하는 시간이었는데요. 구성원과 이해관계자 모두가 SK와 함께 행복세상을 맞이할 수 있는 2020년이 되길 기대해봅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