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2020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우승팀
SK슈가글라이더즈 김선화 선수의 행복 에세이

 
 

SK슈가글라이더스가 얼마 전 막을 내린 2019-2020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리그의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그 중심에는 핸드볼로 인해 행복하다는 SK슈가글라이더즈 김선화 선수가 있는데요. 국내뿐 아니라 세계에서도 멋진 활약을 보이는 김선화 선수를 행복인터뷰에서 만나보았습니다.

 
 

핸드볼, 그 필연적인 만남

 

김선화 선수와 핸드볼은 ‘운명’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핸드볼을 접하게 된 계기부터 특별하기 때문인데요.

 

 

유년 시절, 김선화 선수의 두 언니인 김가나 선수와 김온아 선수가 먼저 핸드볼을 하였다고 해요. 김선화 선수는 언니들을 보러 경기장을 갔다가 자연스럽게 핸드볼을 접했는데요. 될성 부른 나무는 떡잎부터 알아본다고 하죠? 핸드볼을 가지고 놀던 김선화 선수는 선생님의 눈에 들어 핸드볼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김온아 동생, 김선화

 

김선화 선수는 세 살 터울의 언니, 김온아 선수와 함께 SK슈가글라이더즈에서 뛰고 있습니다. 김온아 선수는 김선화 선수보다 먼저 실업팀에 입단, 국가대표에 선발되며 핸드볼계에 자신의 이름을 널리 알렸습니다.

 

 

뒤늦게 실업팀에 합류한 김선화 선수에게는 ‘김온아 동생 김선화’라는 말이 따라다니기도 했습니다. 그 말이 싫을 수도 있었지만, 그로 인해 더 열심히 운동했다고 합니다. 그 결과 이제는 당당하게 ‘김선화’라는 이름으로 불리고 있습니다.

 

 

또 언니인 김온아 선수에 대해 ‘힘이 되는 존재’라고 말했습니다. 부상을 당했을 때, 슬럼프에 빠졌을 때 등 힘든 순간이면 포기하지 않게 도와주는 정신적 지주 역할을 해주었다고 해요. 때로는 언니로, 때로는 든든한 동료로 옆에서 힘을 주는 사람이 있다니, 정말 부럽습니다.

 
 
 

위기를 극복하는 힘

 

“자신감이 가장 중요하다. 자신감 있게 하면 하던 것도 잘 되고, 자신감 없이 하면 하던 것도 안 된다.”

 

 

어느덧 핸드볼을 손에 잡은 지 21년 차라는 김선화 선수. 운동하면서 힘든 순간도 많았습니다. 가장 힘든 순간으로는 부상 후 복귀하였으나 이전 같은 경기력이 나오지 않을 때를 뽑았는데요. 그럴 때면 잘 뛰었던 영상들을 찾아보며 스스로 자신감을 얻으려고 노력했습니다.

 

 

또 팀 코치진과 동료들은 김선화 선수 스스로 극복하고 올라올 수 있도록 묵묵하게 기다려주었습니다. 부담을 줄이고 경기에 임하니 이전 같은 컨디션을 찾을 수 있었다고 합니다. 김선화 선수는 다시 핸드볼 코트를 종횡무진으로 활약하고 있습니다.

 
 
 

김선화 선수의 행복

 

먹는 걸 가장 좋아한다는 김선화 선수! ‘행복한 순간이 언제인가’라는 질문에 거침없이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라고 답했습니다. 김치찌개, 삼겹살 등의 한식을 좋아한다고 해요. 아울러 “경기에서 승리했을 때 가장 행복하다”는 승부사의 모습도 보였습니다.

 

 

SK슈가글라이더즈는 핸드볼 재능기부를 하며 핸드볼 저변확대에 앞장서고 있는데요. 김선화 선수는 재능기부를 통해 많은 이에게 핸드볼을 알려 줄 수 있어 행복하다고 합니다.

 

 

또 아이들이 핸드볼을 하며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면, 자신도 행복해진다는 말도 전했습니다. 한 손에 들어오는 공 하나가 전하는 행복이 이렇게 거대한데요. 김선화 선수의 행복 이야기를 더 생생하게 보고 싶다면, 아래 영상을 클릭해보세요.

 
 
 

◆ 2019-2020 SK핸드볼 코리아리그 여자부 우승팀,SK슈가글라이더즈 김선화 선수의 행복 에세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