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임업, 50년간 가꾼 숲에서 사회적 기업과 함께 사회적 가치 창출


 

SK㈜의 산림∙조경 자회사인 SK임업(대표이사 심우용)이 사회적 기업들과 함께 전국 4곳에 위치한 산림자원을 활용해 고용 창출, 숲체험-교육 활성화, 취약계층 지원 등 사회적 가치 창출에 나섭니다.

 

SK임업은 공모전을 통해 선정된 4곳의 사회적 기업, 한국임업진흥원과 사업 시행을 위한 업무 협약을 23일(수)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SK임업은 자사가 보유한 여의도 면적 4배 규모(1,100ha)의 숲을 사회적 기업들에게 무상으로 제공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자 지난 6월 한국임업진흥원과 함께 아이디어 공모전을 진행한 바 있습니다. 실행 계획, 사회적 가치 파급력, 지속가능성 등을 평가한 결과 총 4개 사회적 기업의 숲체험-교육 및 목재교구 제조 아이디어가 채택됐습니다.

 

각 사회적 기업들은 운영 프로그램을 통해 연간 2,000명 이상의 이용객 유치를 목표로 하며, 이 중 절반 이상은 장애인 및 사회적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제공해 이동 취약계층에게 숲체험-교육 기회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또한, 지역 주민, 마을공동체 등과 적극적 협력관계를 형성해 지역사회의 일자리 및 소득 창출 등의 경제적 가치도 창출할 계획입니다.

 

구체적인 사업 프로그램은, 국내 최대 규모의 호두나무 숲이 있는 천안에서는 숲노리누리협동조합이 호두 체험 산림문화 여행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되며, 충주숲에서는 사단법인한국교육공예협회가 목재교구재 및 나뭇잎색종이 사업을 중심으로 산촌 마을기업 활성화 사업을 시행합니다.

 

영동숲에서는 ㈜오감통통숲앤아이가 어린이∙청소년 대상 산림레포츠 활동 ‘트리클라이밍’과 지역 특산물인 표고버섯 체험 프로그램을 운영합니다. 횡성숲은 사단법인이음숲에서 유아∙아동을 대상으로 한 체험형 숲놀이와 산림교육전문가 양성을 위한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하게 됩니다.

 

SK임업은 사업의 성공적 운영을 위해 산림자원의 무상 임대 외에도 시설 조성을 위한 임도, 대상지 정비 및 인허가 지원, 지역 공동체 연계 등을 적극 지원합니다. 한국임업진흥원 역시 사회적 기업들에게 사업 초기 자금과 교육을 제공합니다.

 

SK임업 심우용 대표이사는 “기존 산림 자산이 보유한 환경적 가치 외 사회적인 측면에서 지역사회와의 상생, 취약 계층 지원의 사회공헌적 가치 등을 추가로 창출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산림형 사회적 기업들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성공적 비즈니스 모델을 수립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1970년대부터 헐벗은 산간 오지 만을 매입해 국가의 산림녹화에 기여해 온 SK임업은 사회적 기업 및 지역 사회와 협력 사업을 꾸준히 시행하고 있습니다. 횡성에서는 소셜벤처 엑셀러레이팅 기업인 임팩트스퀘어와 함께 사회적 기업 대상 ‘숲속야영장 횡성대피소’를 행사 장소로 제공하고 있으며, 천안에서는 지역 주민과 상생하는 호두원을 운영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고 있습니다.

 

SK임업은 유∙무형 자산을 외부에 공유함으로써, 사회 전체의 가치 증대에 기여하는 공익적 사업의 롤모델로 자리잡고자 노력하고 있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