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eak] 당신의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언제인가요?

 

우리는 살면서 다양한 순간을 마주합니다. 그중 매일매일 추억하고 싶을 만큼 행복한 순간도 있을 텐데요. 만약 가장 행복했던 순간을 꼽는다면 언제일까요? SK구성원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는 speak를 통해 입사 1년 차부터 20년 차 이상 구성원의 행복했던 순간을 만나보고자 합니다. 그리고 지금 speak 영상 이벤트도 진행 중이니 콘텐츠를 끝까지 확인하고 참여해 주세요!

 
 
 

 

입사 초기에는 회사 생활에 적응하며 선배, 동료들과 잘 지내는 것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합니다. 입사 2년 차 구성원은 ‘첫 회식’의 행복했던 순간을 떠올렸는데요. 선배들이 마치 오래된 친구처럼, 가족처럼 친근하게 자신을 불러주었을 때가 가장 행복했다고 말합니다.

 

 

4년 차 구성원의 행복했던 순간은 ‘처음 보너스를 받았을 때’라고 합니다. 부모님은 물론, 외삼촌과 외숙모, 친형, 형수님 등 많은 가족에게 용돈을 드렸다고 하는데요. 이때 부모님께서 ‘아들 잘 뒀다!’라는 말씀을 하셨는데 그때가 매우 뿌듯하고 행복했던 기억으로 남았다고 합니다.

 

 

가족과의 행복을 이야기 한 구성원도 있었습니다. 7년 차 구성원은 가장 행복했던 순간으로 ‘결혼’을 꼽았고, 9년 차 구성원은 ‘아이를 통해 느끼는 행복’에 대해 이야기했는데요. 회사 생활뿐만 아니라 자신의 인생에서 매우 의미 있는 일들이기에 기억에 더 오래 기억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12년 차, 14년 차 구성원은 일상의 소소한 행복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어제 마셨던 맥주, 동료들과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이야기를 나누던 일 등, 일상의 여유에서 오는 안정감이 곧 행복이라 말합니다. 행복은 멀리 있지 않으니 이렇게 사소한 일상에서 행복을 찾아보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21년 차 구성원은 특별한 에피소드를 이야기했습니다. 스승의 날, 퇴사한 후배로부터 감사의 메시지를 받았다고 하는데요. 누군가 자신을 기억해 주고 연락해 온다는 것은 참 기쁘고 행복한 일이 아닐 수 없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후배들에게 좋은 구성원으로 오래 기억될 수 있길 바랍니다.
 
 

지금까지 SK구성원의 행복했던 순간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보았습니다. 연차별 이야기는 각기 달랐지만, 듣기만 해도 기분이 좋아짐을 느낄 수 있었는데요. 올 한 해, 앞으로도 오래 기억될 수 있는 행복한 순간들을 많이 만들 수 있길 바랍니다. 지금 SK YouTube에서 speak 영상을 감상하고 이벤트에 참여하시면 추첨을 통해 경품을 드리니 많은 참여 부탁드립니다.
 
 

● SK YouTube ‘speak’ 이벤트 바로 가기 Click!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