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전자증명 서비스 시대를 여는 ‘DID 기술’

 
우리는 대부분 지갑에 주민등록증을 가지고 다닙니다. 하지만 이제 머지않아 모바일 신분증이 상용화될 전망이라고 합니다. 이러한 디지털 신분증 구현 기술인 ‘DID(Decentralized Identity, 탈중앙화 신원인증)’가 주목받고 있는데요. 우리 삶을 변화시킬 新 인증 시대의 ‘DID 기술’에 대해 알아봅니다.

 
 

공인인증서 제도 폐지, 이제는 민간 전자서명 시대

 

 
은행, 혹은 정부 사이트에서 ‘나’를 가장 안전하고 확실하게 증명하기 위해 꼭 필요했던 공인인증서. 지문 인식이나 FACE ID 한 번이면 송금할 수 있는 요즘 세상에 공인인증서는 1년에 한 번씩 갱신해야 하고, 모바일이나 USB에 저장해야 하는 등 번거로움이 많았습니다. 그런데 지난 2020년 12월 10일, 공인인증서 제도가 폐지됨에 따라 민간 기업들은 블록체인, 생체 인식 등 신기술을 이용해 편리한 전자 서명 이용 환경을 제공하는 서비스를 준비하며 시장 선점에 나서고 있습니다.

 
 

내 정보는 내가 직접 관리하는 ‘DID 신분증’

 

 

그렇다면, 공인인증서 자리를 대체할 새로운 전자서명 시대의 주인공은 누구일까요? 현재 블록체인 기반의 전자 신원인증 기술인 ‘DID’가 차세대 인증 수단으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블록체인과 모바일 기술을 이용한 DID 신분증은 개인이 자신의 신원정보를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에 발급받아 사용합니다. 검증된 신원정보는 암호화돼 블록체인 플랫폼을 통해 분산 저장되고, 소유자는 신원증명이 필요한 서비스를 이용할 때 사용할 수 있는데요. 지금까지의 신원인증이 중앙화된 특정 기관이 개인의 정보를 보관 및 관리하는 형태였다면, DID는 개개인이 자신의 정보를 직접 관리합니다. 그래서 ‘자기주권 신원증명(Self Sovereign Identity)’이라 불리기도 합니다.

 

 
DID 기술 기반의 신분증이 상용화되면 우선 온라인에서 신원인증의 편의성이 높아집니다. 주민등록번호나 휴대폰 인증, 공동인증서 같은 복잡한 방식 없이 디지털 신분증을 이용해 이전에 인증했던 데이터를 불러오기만 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또, 개인이 자신의 단말기에 정보를 직접 저장하고 관리하기에 불필요한 정보 노출과 해킹의 위험을 최소화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주류 구매 시 직원에게 보여주는 주민등록증에는 나이뿐만 아니라 주소, 이름, 주민등록번호 등의 개인 정보가 모두 노출되는데요. DID 기반 신분증을 사용하면 ‘20세 이상의 성인’임을 확인시켜줄 정보만 선택적으로 보여줄 수 있습니다.
 
 

전자증명 서비스로 DID 시장 선점에 나선 SK텔레콤 ‘initial’ 앱

 

 
SK텔레콤을 중심으로 한국의 이동통신 3사와 삼성전자, 주요 은행, 카드사 등이 참여한 ‘initial DID 연합’은 2019년 7월부터 모바일 전자증명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노력 중입니다. 이에 2020년 초 상용화한 모바일 전자증명 서비스 ‘initial’앱은 각종 수리내역서와 영수증 등을 모바일로 발급받고 바로 보험사로 서류를 전송해 보상 청구할 수 있는 ‘이니셜 휴대폰보험 보상서비스’를 출시했습니다.

 

출처 : SKTinsight

 
이어 지난해 10월에는 공공증명서를 모바일로 간편하게 제출할 수 있는 전자문서지갑을, 12월에는 기업채용지원에 활용할 수 있는 대학교 증명서 발급/제출 서비스를 출시하는 등 꾸준히 확대/적용 중입니다. 또한 지난 1월 15일부터는 이동통신/유선 서비스 신청에 필요한 구비서류를 모바일 전자증명서로 발급받고 제출도 모바일로 가능한 ‘고객센터 구비서류 제출 간소화 서비스’를 시행 중입니다. 올해 상반기에는 TOEIC, OPIC 성적표도 initial 앱을 통해 발급/제출할 수 있게 할 계획이며, 학생증이나 사원증과 같은 기존 신분증들을 initial로 발급받아 온/오프라인에서 사용자의 신원을 증명할 수 있는 서비스도 준비 중입니다.

 

코로나19 팬데믹으로 비대면 활동이 확대됨에 따라 DID 서비스의 활용 범위는 더욱 넓어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제 주민등록증 외에도 운전면허증, 여권 등 다양한 신분증이 모두 모바일 속으로 들어가는 ‘지갑 없는 시대’가 도래할 것인데요. 기술의 발전으로 보다 편리하고 안전하게 자신의 정보를 관리하는 ‘My Data’ 시대가 기대됩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