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과 자연이 함께 행복한 세상을 꿈꾸다 ‘피아노숲’

 
 
최소한의 포장을 지향하는 식물 무 포장가게 ‘피아노숲’은 ‘꽃은 그 자체만으로 충분히 예쁜데 굳이 화려한 포장이 필요할까?’라는 생각에서 시작됐습니다. 그렇게 문을 연 피아노숲은 꽃으로 지친 마음을 위로하고, 깨끗하고 건강한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사람의 마음과 환경 모두 건강한 초록빛으로 가득해지길 바라는 피아노숲을 만나봅니다.

 
 
 

비닐 대신 신문지로, 최소한의 포장으로 운영하는 꽃가게

 

 

피아노숲을 운영하기 전 김가영 대표는 평범한 직장인이었습니다. 그는 평소 꽃과 식물을 좋아해 특별한 일이 없어도 꽃을 사고, 마음이 지치고 힘들 때마다 식물을 보며 위안을 받았습니다. 그러다 누군가에게 위로가 되는 일을 하고 싶어서 플로리스트 과정을 공부하고, 화훼장식기능사 자격증까지 취득해 파아노숲을 열었습니다.

 

“’피아노숲’은 ‘피어나다’, ‘아무르다’, ‘숲이된다’라는 뜻이 담겨있는데요. 이름에는 제가 바라는 두 가지 희망사항이 있어요. 하나는 식물을 바라보며 지치고 아픈 마음이 아물어 꽃이 피고 초록으로 가득한 작은 숲이 되기를 바라는 것이고요. 또 다른 하나는, 플라스틱과 비닐을 사용하지 않고 최소한의 포장으로 지구가 더 건강해지기를 바라는 것이에요.”

 

 

피아노숲에서는 ‘식물 무 포장’을 실행하고 있는데요. 이는 문자 그대로 포장을 전혀 하지 않는 것이 아니라 플라스틱과 비닐은 사용하지 않고 최소한의 포장을 하는 것을 말합니다. 김가영 대표는 예전부터 꽃다발을 볼 때마다 ‘꽃은 그 자체로 예쁜데 굳이 화려한 포장이 필요할까?’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합니다. 물론 김가영 대표도 피아노숲을 열고 처음 얼마 동안에는 비닐을 포장지로 사용했습니다. 그러나 우연히 비닐봉지에 덮힌 새 한 마리를 보고 곧바로 비닐 대신 신문지를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에코백과 재사용 쇼핑백으로 환경을 생각하다

 

환경에 해가 되는 플라스틱과 비닐, 플로라폼은 전혀 사용하지 않기 때문에 피아노숲에서는 꽃바구니를 판매하지 않습니다. 꽃바구니를 찾는 고객에게는 꽃다발이나 화분을 추천하는데요. 꼭 꽃바구니가 필요한 고객에게는 플로라폼 대신 치킨와이어라는 소재를 사용해 꽃바구니를 만듭니다. 피아노숲에서는 제품을 담아갈 에코백을 가져오면 5% 할인을 해주고 구매한 금액의 5%는 환경단체로 기부하고 있는데요. 동네 고객에게는 에코백을 대여하고, 담아갈 에코백을 가져오지 않은 고객에게는 재사용 쇼핑백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환경에 관심이 많아지는 이유는 여러 가지죠. 기후변화에 대한 두려움, 코로나19와 같은 이상 바이러스, 넘쳐나는 쓰레기 문제를 볼 때마다 환경에 도움이 되는 작은 것이라도 해야겠다는 마음이 들어요. 저는 환경전문가나 환경운동가는 아니지만 꾸준히 환경에 대해 관심을 기울이고 쓰레기에 대해 공부하고 있습니다.”

 
김가영 대표는 피아노숲을 운영하면서 행복한 순간이 늘어갑니다. 생각했던 것보다 많은 고객들이 신문지 포장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는데요. 특히 화려한 포장이 싫어 일부러 멀리서 찾아오는 고객이나 담아갈 에코백을 미리 준비해오는 고객을 만날 때마다 감사한 마음과 함께 가슴이 벅차오는 감동까지 느낀다고요.

 
 
 

꽃으로 위로해주는 마음의 안식처, 피아노숲

 

 
피아노숲은 사람만이 아니라 자연도 행복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인간을 비롯한 모든 것은 자연의 일부이기 때문이죠. 그래서 늘 자연의 입장에서 생각하고, 최대한 환경에 피해가 가지 않도록 끊임없이 고민하고 보다 나은 방법을 찾으려고 합니다. 그런 노력과 시간들은 김가영 대표에게는 행복이기도 합니다.
 
“작고 사소한 것도 행복이 될 수 있어요. 왜 그런 순간들이 있잖아요. 자고 일어났는데 꽃이 피어있거나 새로 돋아난 잎을 보는 순간. 건물 안으로 들어가는데 앞사람이 문을 잡아주고 있거나 동네에서 지나치면서 서로 웃으며 인사하는 그런 순간이요. 그런 작고 사소한 것들 하나 하나가 다 소중하고, 그것 자체가 행복이라고 생각해요.”
 
피아노숲의 꿈은 지금의 피아노숲처럼 동네마다 작은 가게를 늘려가는 것입니다. 보다 많은 사람들이 꽃과 식물을 가까이 두고 살아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기 때문입니다. 이웃들이 언제라도 편하게 찾아와 마음에 위로를 얻길 바랍니다. 이런 피아노숲의 작은 바람이 꼭 이루어져 환경까지 생각하는 소박하고 정겨운 마음의 안식처가 많아졌으면 좋겠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