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뉴스] SK텔레콤, 장애청소년에 희망 전하는 ‘2012 장애청소년 IT챌린지 대회’ 개최

올림픽이 끝나면 열리는 또 다른 올림픽, ‘패럴림픽(paralympics)’은 장애인의 올림픽입니다. 일반인보다 몸이 불편하더라도, 스포츠를 사랑한다면 누구든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을 수 있죠. IT도 마찬가지입니다. 지난 9월 27일, SK텔레콤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과 함께 일산 킨텍스에서 ‘2012 SK텔레콤 장애청소년 IT챌린지 대회’를 열었습니다.
 
 

IT계의 패럴림픽, 장애청소년 IT챌린지 대회

 
 
SK텔레콤은 장애청소년의 정보격차를 없애면서 사회 참여를 넓히고, 장애에 대한 사회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1999년 IT챌린지 대회를 설립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SK텔레콤 장애청소년 IT챌린지 대회

올해로 14회째를 맞는 국내 대표 장애 청소년 정보검색 대회로, 지난 13년 동안 총 2,778명의 장애청소년이 본선대회에 참가해 총 332명의 수상자를 낳았습니다. IT챌린지 대회는 IT 전문가로서의 꿈을 심어주는 등 IT를 통한 장애청소년의 자활 의지를 굳건히 하는 데에 기여하고 있는 대회입니다.

 
이번 대회는 전국 120개 특수학교에 다니는 14~24세의 장애청소년 125명이 학교의 추천을 받아 참가는 데요. ‘스마트 챌린지 대회’, ‘스마트 서바이벌 대회’ 등 두 종목에 걸쳐 기량을 겨뤘습니다.
 
SK텔레콤, 장애청소년에게 희망 전하는 ‘2012 장애청소년 IT챌린지 대회’ 개최
‘스마트 챌린지 대회’는 인터넷 정보검색사 2급 수준의 인터넷 정보검색 15문제와 모바일 웹 활용능력 5문제, 총 20문제를 제한시간 50분 동안 맞추는 경연입니다. ‘스마트 서바이벌 대회’는 상식, 수학, 과학, 연예 등 다양한 주제의 문제를 최종 1인이 남을 때까지 푸는 ‘도전 골든벨’ 형식의 실시간 토너먼트 경기에요.
 
이번 대회의 특별한 점은 참가자 모두가 태블릿PC(갤럭시탭, 아이패드)와 대회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하는 등 최근 활발한 ICT 환경 변화를 적극 반영했다는 것! 대회장에는 부대 행사도 풍성했는데요, 참가한 장애청소년들을 위한 모바일 기기 활용교육과 함께 모바일 게임 등 IT기기 체험 행사도 마련했습니다.
 
 

장애인의 가능성을 보여줘

 
 
SK텔레콤은 페이스북, 트위터 등 SK텔레콤의 공식 SNS 채널에서 네티즌의 참여로 진행하고 있는 ‘행복한 소셜기부’ 캠페인으로 모금한 기금을 이번 대회 참가자 중 가정 형편이 어려운 장애청소년에게 전달해 행사에 의의를 더하기도 헸습니다.

올해로 14회째를 맞는 IT챌린지 대회가 장애청소년들이 세상과 소통하고 사회 구성원으로 자리 잡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SK텔레콤은 앞으로도 장애청소년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계속해 우리 사회 동반자로서 기업의 책임을 다해나가겠습니다.

– SK텔레콤 김정수 CSR실장

패럴림픽의 이념은 장애인이 자립하고 사회에 뛰어들도록 하는 데에 있습니다. 승패보다는 ‘우리도 할 수 있다’는 의지와 도전 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죠. SK텔레콤 장애청소년 IT챌린지 대회의 의의도 승리보다 참가에 있습니다. 이들의 할 수 있다는 정신은 곧 ‘희망’으로 모든 이들에게 다가갈 것입니다. ^^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