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회장 “구성원의 ‘스피크 아웃’이 ‘딥 체인지’의 시작”

최 회장, 구성원들과 현장 즉석 문답 통해 ‘소통’ ‘혁신’ 등 포럼 화두에 대한 견해 밝혀    

나흘간 포럼서 구성원 성장·행복 증진, 경영시스템 고도화를 위한 방법론 등 열띤 토론

– 마지막 세션엔 2600명이 접속해 댓글·질문 1만여개..소통 및 집단지성 플랫폼으로 진화

최태원 SK회장이 24일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이천포럼 2023’에서 구성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SK그룹 제공>


“끊임없이 ‘스피크 아웃(Speak-Out)’ 하세요. 적극적으로 의견을 내야 문제를 모으고 해결책을 찾을 수 있습니다”

최태원 SK회장이 이천포럼에서 ‘딥 체인지’(Deep Change·근본적 혁신)와 행복의 시작점으로 구성원의 적극적인 의견 개진(Speak-Out)을 강조했습니다.

최태원 회장은 24일 구성원들과 함께한 대화로 포럼을 마무리하며 “‘딥 체인지’는 하루 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면서 “구성원들이 계속 목소리를 내고 소통하며 전에 없던 변화 과제를 도출하고 방향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이천포럼의 핵심 키워드인 ‘스피크 아웃’이 경영 혁신의 출발점이자 동력이라는 점을 강조한 것입니다.


최태원 SK회장이 24일 이천 SKMS연구소에서 열린 ‘이천포럼 2023’에서 구성원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SK그룹 제공>


‘스피크 아웃’은 최태원 회장이 2019년 구성원들과 한 100 번의 행복토크를 진행하며 가장 많이 당부했던 말입니다. 구성원들이 적극적으로 목소리를 내야 올바른 혁신의 방향을 찾을 수 있고, 구성원의 성장과 행복 증진도 담보할 수 있다는 것이 최 회장의 생각입니다. 최 회장은 “이천포럼 등을 통해 구성원이 어떤 변화를 원하는지 파악해 10월에 여는 CEO 세미나의 경영과제를 도출하는 과정에 반영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견해도 밝혔습니다.

최 회장은 또 “세상의 변화가 너무 빨라 회사도 과거의 성장 공식이 통하지 않고, 개인의 성장 방법도 정해진 답을 구하기 어려워졌다”면서 “이제는 성장 방법을 스스로 찾아야 하고, 주어진 일을 잘 하는 사람보다는 스스로 할 일을 찾아 하는 사람이 가치를 인정받을 수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최 회장은 포럼의 한 주제인 ‘커스터머 스토리(Customer Story)’에 대해 “고객은 계속 관계를 이어갈 스토리를 만들어주지 않으면 떠나버린다”면서 “탄소제로 제품이 비싸도 ‘가치’ 때문에 사는 사람들이 늘어나니 이제는 물건이 아니라 가치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최 회장은 최근 해외에 머물며 부산엑스포 유치 활동을 하다 23일 귀국했습니다.


최태원 SK회장이 24일 이천 SKMS연구소에서 ‘이천포럼 2023’에 참가한 구성원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SK그룹 제공>


21일부터 나흘간 열린 올해 이천포럼은 ▲ 일하는 방식 혁신 ▲ 구성원 미래역량 확보 ▲ 평가와 보상 ▲ 커스터머 스토리(Customer Story) ▲ 글로벌리제이션(Globalization) ▲ 이사회-구성원 소통 제고 등을 다뤘습니다.

일하는 방식 혁신 세션에선 유연근무제가 행복, 생산성, 소통과 협업, 소속감 상승에 기여했다는 실험 결과가 발표됐습니다. 이 실험에는 8개 계열사 14개 팀 200여명이 참여해 근무시간과 공간 등을 스스로 디자인했습니다.

고용 안정성(Employability) 세션에선 구성원들이 사업구조 변화 등 불확실한 비즈니스 환경 아래 새로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미래 역량을 키울 수 있는 인프라 구축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SK그룹을 대표하는 지식경영 플랫폼인 이천포럼은 경영진 학습 포럼 형태로 출발했으나, 코로나 시기에 언택트 방식이 더해지면서 구성원들도 참여하는 집단지성 플랫폼으로 확장됐습니다.

그 결과 구성원들의 참여는 2017년 300명에서 2020년 9,000명, 2022년 1만7,000명으로 꾸준히 증가했습니다. 올해는 15개의 사전학습 과정당 평균 수천명이 참여했으며, 누적 기준 4.4만 시간을 학습하며 이해도를 높였습니다. 최태원 회장이 참여한 마무리 세션에선 2,600여명이 접속해 1만여개의 댓글과 질문들이 쏟아지는 등 구성원들의 참여 열기가 뜨거웠습니다.

이사회도 이천포럼을 통해 구성원들과 적극 소통에 나섰습니다. 6개 계열사 110여명의 이사들이 사전 서브포럼에서 구성원들과 만나 이사회 중심 경영과 ‘거버넌스 스토리’ 실행 강화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습니다.

SK 관계자는 “이천포럼에서 모인 구성원들의 목소리가 ‘딥 체인지’ 실천 가속화의 촉매 역할을 할 것”이라며 “조직별로 최적의 방안을 디자인해 적극 실행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더보기
밴드 url 더보기